춘천의 불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가람배치의 특징

$ar_it[$k]$ar_it[$k]$ar_it[$k]$ar_it[$k]$ar_it[$k]$ar_it[$k]$ar_it[$k]$ar_it[$k]$ar_it[$k]$ar_it[$k]
천주사(출처:국립문화재연구소)
상세정보
청평사의 가람배치는 이와같이 Ⅱ~Ⅶ구역까지만이 배치되었고, 구역은 가람이 없었던 지역으로 추정된다. 이상으로 살펴본 가람배치는 잔존하는 유구와 발굴조사를 통하여 확인된 자료를 바탕으로 본 것이다. 1970년대 이전까지 지상에 잔존한 건축물은 구역에 회전문이 유일하였다. 1970년 들어 극락전, 삼성각, 요사, 대웅전, 범종각, 강선루, 행각 순으로 복원이 이루어져 현재는 경내 전체의 복원이 완성되었다. 따라서 고고학적인 자료를 바탕으로 가람배치의 복원적 고찰은 이제 불가능하게 되었으므로 현재로서는 문헌을 통한 가람배치의 재구성을 기대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다.

따라서 암자와 영지를 제외한 경내지에 대하여는 문헌을 토대로 가람배치를 구성하고, 이를 바탕으로 검토된 고고학적인 자료와 함께 가람배치를 재구성하고자 한다. 또한 이렇게 재구성된 가람배치와 현재 복원된 가람배치와 어떠한 차이가 있는지 이러한 차이는 어디서 발생한 것인지를 뒤에서 종합적으로 살펴보고자 한다.

 

청평사 가람은 회전문을 시작으로 대웅전에 이르는 축선이 일직선으로 배치되면서 중앙에 넓적한 돌을 깔아 흙을 밟지 않고 이를 수 있도록 하였고 중앙의 문 옆으로는 사람이 거처할 수 있도록 방을 꾸며 놓았다. 이러한 가람배치는 조선시대 왕실의 복을 비는 원당(願堂) 사찰에서 보이는 특징이기도 하다. 그 예로 서울 봉은사(奉恩寺), 남양주의 봉선사(奉先寺), 합천 해인사(海印寺), 양양 낙산사(洛山寺)를 들 수 있다. 원찰은 아니지만 임진왜란 당시에 선조임금이 의조로 몽진(蒙塵)할 때에 숙소가 없어 길 위에서 잠을 잔 것을 걱정한 평안도 감사가 영변의 천주사(天柱寺)를 청평사와 비슷한 양식으로 건물을 지었다. 봉은사·용주사·해인사의 경우 솟을 대문 양식도 동일하고 양 옆의 건물이 연결되어 건축된 양식도 청평사와 동일하다고 생각된다. 이러한 건축물을 보면 도면과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