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불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성화상(喚惺和尙) 행장(行狀)」

상세정보

대개 행장이란 숨기기도 어렵고 기술하기도 어려운 것이다. 왜 그런가 하면, 살아서 어질지 않았는데 죽어서 어질다고 일컬으면 남의 웃음을 사고, 살아서 도가 있었는데 죽어서 드러남이 없으면 남의 비방을 받기 때문이다. 이 때문에 세상 사람의 비방과 웃음을 두려워하지 않고 선사의 일생을 대강 적는다.

화상의 휘()는 지안(志安)이요, 자는 삼낙(三諾)이며, 호는 환성(喚惺)이다. 고향은 춘천(春川)이다. 속성(俗姓)은 정()씨로서 강희(康熙) 갑진(甲辰; 1664) 610일에 나서 옹정(雍正) 기유(己酉; 1729) 77일에 세상을 마쳤다. 동신(東身)⑴에 응한 지 66()이요, 서계(西戒)⑵를 받은 지 51()였다.

15세에 출가하여 상봉(霜峰)⑶ 대사(大師)에게 구족계(具足戒)를 받고, 17세에 입학(入學)하여 월담(月譚)⑷ 화상(和尙)에게서 법을 이어 받으니, 그는 곧 청허(淸虛)5() 적손(嫡孫)이다. 또 화엄종(華嚴宗)의 모운(慕雲)⑸진언(震言) 화상에게 나아가 처음으로 전강(傳講)을 받았다.

몸과 정신은 위풍당당하고 소리는 맑고 멀리 퍼졌다. 거처는 일정하지 않았으나 가는 곳마다 불법을 함께하는 벗들이 문과 뜰에 가득 찼다. 교의(敎義)를 논하면 넓은 것이 만 이랑 파도와 같고, 선지(禪旨)를 굴리면 높은 것이 천 길 벼랑과 같았다. 그래서 지금 나라 안에서 선()을 희롱하고 교의에 통한 자들은 다 선사의 풍격(風格)이니, 이른바 전단(栴檀)⑹을 옮겨 심으면 다른 물건에서도 다 같이 향기가 나는 것과 같다.

연하(烟霞)를 밟아 선()을 닦는 곳과 법당(法幢)을 세워 교()를 강하는 곳은, 관동(關東)의 풍악(楓岳)과 관북(關北)의 황룡(黃龍)과 춘천(春川)의 청평(淸平), 지평(砥平)의 용문(龍門), 광주(廣州)의 청계(淸溪), 강릉(江陵)의 오대(五臺), 안동(安東)의 태백(太白), 보은(報恩)의 속리(俗離), 공주(公州)의 계룡(鷄龍), 상주(尙州)의 대승(大乘), 문경(聞慶)의 양산(陽山), 예천(醴川)의 대곡(大谷), 청도(淸道)의 운문(雲門), 자인(慈仁)의 반룡(盤龍), 순흥(順興)의 부석(浮石), 성주(星州)의 쌍계(雙溪), 금산(金山)의 직지(直指), 산음(山陰)의 지곡(智谷), 내지 호남(湖南)의 크고 작은 명찰(名刹)로서 그의 교화한 곳이 아님이 없지마는 번거로움을 피해 다 적지 않는다. 그리고 이것은 다 천지 사이에 소요하는 크면서 한가롭게 살 계획인 것이다.

갑신년 봄에 금산사(金山寺)⑺에서 화엄법회(華嚴法會)를 개설하였을 때는 법중(法衆)이 천 백여 인이었으니, 영산(靈山)과 비슷하고 기원(祗園)⑻과 비슷했다. 그 도를 높이고 덕을 우러르는 대중의 입이 바로 비()이거니 어찌 따로 붓에 있겠는가. 아아, 그 영대(靈臺)와 신우(神宇)는 우러를 수는 있어도 엿볼 수는 없으며, 그 불법과 지혜의 근원은 건널 수는 있어도 헤아릴 수는 없다. 그 신령스런 자취가 많지마는 대강 말하면 네 가지가 있다. 즉 한라산(漢羅山) 위의 입적(入寂)의 비밀과, 청평사(淸平寺) 속의 거듭 온다는 참(), 빗속의 두 번 죽을 것을 면한 것과, 꿈속에서 두 구절의 시를 얻은 것이다. 이른바 재()를 베푼 지 백 일만에 두 구절의 시를 얻었으니 그것은 담득수미도대해(擔得須彌渡大海), 대시문개초리행(大施門開草裏行)’이다. 꿈속에 이 시를 준 사람이 스스로 말하기를 근노사(勤老師)’라 하였으니 이가 곧 나옹혜근(懶翁惠勤)⑼이다. 이 시의 뜻은 큰 법을 짊어지고, 모든 혼미한 중생을 두루 교화한다는 조짐으로써, 이것이 그 첫째이다.

정유년 7월에는 금강산 정양사(正陽寺)에 머물고 있었다. 마침 큰 비를 만났는데, 갑자기 고향으로 가게 되어 어느 마을 민가에 이르렀다. 그 집은 집도 크고 사람도 후덕하여 유숙할 만하였지마는, 다시 그 인근의 오막살이로 찾아갔는데 겨우 몸을 들일 수 있는 집이었다. 그 날 밤에 먼저 들었던 그 절과 그 집은 물이 들어 20여명이 죽었다. 하룻밤 사이에 두 번 죽을 변을 면한 것은 실로 하늘이 돕고 신이 보호한 것이니 이것이 그 둘째이다.

청평사(淸平寺)는 고려 초에 서천(西天)의 박달다존자(博達多尊者)⑽가 세운 절로서 허물어져 빈 터가 되었는데, 화상의 지팡이가 여기 이르자 폐허가 된 것을 모두 복구시켰다. 그 절 정문 밖에 쌍연(雙淵)이 있는데 그것은 존자가 판 것이다. 사람을 시켜 그것을 다시 파는데 한 조각 잘라진 비()를 얻었다. 그 비에 참()이 있는데 유충관부천리래(儒衷冠婦千里來)’라 하였다. 어떤 이가 해석하기를 ()는 곧 선비(), ()은 곧 마음이다. 관부(冠婦)는 곧 여자가 갓을 쓴 것이니 안()자요, 천리(千里)는 곧 중()자이니 이것을 합해 말하자면 지안 중래(志安重來; 지안이 거듭 온다)라는 참()이다하였다. 그것은 존자가 예언한 것인가? 이것이 그 셋째이다.

한라도(漢羅島)에 부처가 있는데 그 뒷면에 삼성입적처(三聖入寂處; 세 성인이 입적할 곳이다)’라고 하였다. 저 중국의 정법(正法) 보살이 여기서 열반하였고, 그 백년 뒤에 다시 동국(東國)의 허응(虛應)⑾ 대사가 여기서 입적하였으며, 그 뒤에 또 우리 화상이 여기서 입적하였다. 참으로 신기하고 기이한 일이다. 입적하실 때에는 사흘 동안 끊이지 않고 산이 울고 바다가 끓었으며, 사람이 죽은 저녁에는 여러 날 동안 천지의 상서가 끊이지 않았으니 이것이 그 넷째이다.

위에서 말한 네 가지 기이한 자취는 온 세상의 승려와 속인들이 다 환히 아는 사실이니, 만일 이것을 드러내지 않는다면 반드시 사람들의 비방을 받을 것이요, 만일 교묘한 말로 거짓을 꾸민다면 이른바 살아서는 현인이 아닌데 죽어서 현인이라 일컫는 것이니, 세상 사람에게 비웃음을 받을 뿐만 아니라 또한 선사에게 누를 끼치는 것이라 어찌 두렵지 않겠는가.

아아, 오랫동안 염소 창자 같은 세상길을 밟으면서 호랑이 뿔 같은 인정을 살피지 못하고 잠깐 남의 모함의 틀에 빠져 저 외로운 섬에 귀양 간 것은 인욕(忍辱) 선인의 가리왕(歌利王)에 대한 것⑿과 사자(師子) 존자의 계빈왕(罽賓王)에 대한 것⒀으로서 그 묵은 빚을 갚은 것이니, 그러므로 화상에 있어서는 그 해가 없거늘 그 자손에 있어서 어찌 그 원한이 있겠는가.

평소에 세상을 따른 사적이 별처럼 많으나 조그만 재주로 다 적기 어렵다. 그러므로 그 밝은 행실의 만분의 일이나마 대강 적어 행장으로 삼는 것이다.

 

숭정 기원(崇禎紀元) 후 두 번째 경오(1750) 봄에 문인(門人) 해원(海源)이 삼가 지음.

1) 동신(東身): 동국(東國), 즉 우리나라에 태어난 것.

2) 서계(西戒): 서쪽에서 전해온 불교의 계. , 비구계.

3) 상봉(霜峰): 정원(淨願)의 법호

4) 월담(月譚): 설제(雪霽)의 법호.

5) 모운(慕雲)진언(震言): 호는 모운(慕雲), 자는 취고(就古). 진양 사람이다. 어려서 출가하여 의열(義悅)의 제자가 되었다. 당대의 큰스님인 벽암각성(碧巖覺性)의 지도를 받았고, 수십 년 동안 모악산, 덕유산, 가야산, 불암산, 황악산, 팔공산, 지리산, 축서산 등에서 수행했으며, 만년에는 화엄경에 심취했다. 1686(숙종 12)팔공산 원공(遠公)의 청으로 은해사(銀海寺) 운부암(雲浮庵)에 가서 화엄법회를 열어 교법을 크게 펼쳤다. 1703(숙종 29) 321일 나이 82세로 입적했다. 다비한 뒤 탑을 쌍계사(雙溪寺)에 세웠다. 저서로는 대방광불화엄경 칠처구회품목지도 (七處九會品目之圖)’가 있다.

6) 전단(栴檀): 전단(旃檀), 전단나(旃檀娜), 전탄나(旃彈那)라고도 음역. 여약(與藥)이라 번역. 향나무 이름. 상록수로, 보통 20~30피트()의 크기, 향기를 머금고 있어서 조각도 하고, 뿌리와 함께 가루를 만들어 향으로 쓰거나, 향유를 만들기도 한다.

7) 금산사(金山寺): 전라북도 김제시 금산면 무악산에 있는 절.

8) 기원(祗園): 기원정사(祗園精舍)의 준말. 옛날 중인도 마가다 사위성(舍衛城) 남쪽에 있던 절. 석가모니의 수도와 설법을 위해 수달장자(須達長者)가 세웠다.

9) 나옹혜근(懶翁惠勤): 서천 지공(指空)스님과 절강 평산(平山)스님에게서 법을 이어받아 승풍(僧風)을 크게 떨쳤던 고려 말의 고승이다. 스님은 중국으로부터 보우(普愚)와 함께 새로운 임제(臨濟)의 선풍을 도입하여 한국불교의 초석을 세운 장본인으로 유학하는 20여 년 동안 강남지방의 간화선(看話禪)을 깊이 공부하고 귀국하여 간화선을 널리 선양하면서 많은 제자들을 양성하였다.

10) 박달다존자(博達多尊者): 영현 선사(永玄禪師)

11) 허응(虛應): 허응보우대사(虛應普雨 大師, 1515~1565)조선 중기의 고승. 호는 허응(虛應) 또는 나암(懶庵), 보우는 법명이다.

12) 석가모니부처님께서 오백생 동안 인욕선인(忍辱仙人)으로 계실 적에 폭군 가리왕에게 사지백해(四肢百骸)를 차례로 찢길 때 아무 생각 없이 참았었고 그 후 도리천 제석천왕(帝釋天王)이 전당포라는 하늘나라의 고약을 가지고 와서 찢어진 육신을 완전하게 치료해 줄 그때에도 조금도 기쁜 마음을 내지 않았고 도리어 왕을 용서하라고 하였다 한다.

13) ​사자존자는 23조 학륵나존자에게 의발을 이어 받아 24조가 되었고 바사사다존자에게 법을 전하였다. 사자존자가 홀로 계빈국에 머물고 있을때 이 나라에는 두 외도가 있었다. 하나는 마목다이고, 또 하나는 도락차로서 온갖 요술을 배워 가지고 함께 반란을 일으키려 하였다. 이들은 거짓으로 중의 형상으로 꾸미고 ‘만일 성공치 못하면 죄를 중에게 돌리자.’ 라 얘기하고 왕궁으로 숨어들었다. 그들 스스로가 요망한 짓을 하였기에 재앙도 잇달아 일어났다. 일이 이미 완전히 실패되었을 때, 왕은 과연 중들에 대하여 성을 내었다. 그리고는 곧 절 파괴하고 중들을 모두 죽이라 하고 자기는 손수 칼을 들고 존자존자의 머리를 치니, 흰 젖이 몇 자를 솟았고, 왕의 오른 팔도 땅에 떨어졌다가 7일만에 죽었다 한다.

 

 

 

 

 

 

 

 

喚惺和尙行狀

夫行狀者, 隱之之難, 述之之難, 何則, 生而不賢, 死而稱賢, 取人之笑, 寄而有道, 歸而無顯, 被人之譏, 玆以, 不畏世人之譏笑, 略記先師之始終, 和尙法諱志安, 字稱三諾, 號曰喚惺, 鄕井是春川, 俗姓乃鄭氏, 生於康熙甲辰六月初十日, 寂於雍正己酉七月初七日, 應東身者六十六春, 服西戒者五十一夏, 十五歲出家, 受具於霜峯大師, 十七齒入學, 嗣法於月潭和尙, 卽淸虛五世嫡孫也, 又叅華嚴宗慕雲(震言)和尙, 初昇其堂也, 形氣威武, 聲韻淸遠, 居無定止, 到處法侶, 溢門盈庭, 論敎義則洋洋焉波瀾萬頃, 轉禪旨則嶷嶷焉崖岸千尋, 方今海內, 弄禪通敎者, 乃師之風也, 可謂栴檀移植, 異物同薰也, 躡烟霞修禪之所, 建法幢講敎之處, 則關東之楓岳, 關北之黃龍, 春川之淸平, 砥平之龍門, 廣州之淸溪, 江陵之五臺, 安東之太白, 報恩之俗離, 公州之鷄龍, 尙州之大乘, 聞慶之陽山, 醴泉之大谷, 淸道之雲門, 慈仁之盤龍, 順興之浮石, 星州之雙溪, 金山之直指, 山陰之智谷, 至於湖南大小名刹, 無非所化之處故, 避煩不錄焉, 逍遙然天地間一大閒活計也, 甲辰春金山寺, 設華嚴會則法衆千又百餘也, 依俙焉靈山, 彷佛焉祗園, 尊其道仰其德, 衆口是碑, 豈在筆乎, 於戱, 其靈臺神宇, 可仰而不可窺, 法海智源, (p.705. 9. 제일 아래, 2~3자 미상?)不可測靈跡雖多, 略擧五種, 漢拏山上, 有入寂之秘, 淸平寺裡, 有重來之讖, 雨中免二死之地, 夢裡得數句之詩, 謂設齋百日, 得詩數句曰, 擔得須彌渡大海, 大施門開草裡行, 夢中贈詩者, 自稱曰, 勤老師, 是懶翁惠勤也, 詩意則荷擔大法, 普化群迷之兆, 此其一也, 丁酉七月, 金剛山正陽寺, 留甁錫矣, 日當大雨, 忽促鄕路而到洞家則家廣人厚, 可宜留宿, 而更尋隣近斗屋, 僅容身矣, 其夜厥寺厥家, 爲水所溺, 死者二十餘也, 惟一夜之間, 避二死之地, 天實佑之, 神亦護之, 此其二也, 淸平寺, 卽高麗初西天博達多尊者所刱也, 廢爲荒虛, 和尙一笻來到, 百廢俱興, 正門外有雙淵, 乃尊者之所鑿也, 使人改鑿而得一片斷碑, 碑有讖曰, 儒衷冠婦千里來, 解者曰, 儒卽士也, 衷卽心也, 冠婦卽女子之戴冠, 安字也, 千里卽重字也, 合而言之則志安重來之讖也, 盖尊者所可讖乎, 此其三也, 漢拏島有佛, 其背刻云, 三聖入寂處, 盖中國正法菩薩, 涅槃於斯, 百年後東國虛應大師, 入滅於斯, 其後我和尙, 又寂於斯, 奇乎異哉, 入寂之辰, 山鳴海沸, 三日不絶, 易簣之夕, 天祥地瑞, 數日無休, 此其四也, 上來四種異蹟, 擧世緇俗洞知, 無以章顯於世, 則必取人之譏也, 若巧言飾非則所謂生而不賢, 死而稱賢者也, 非直取笑於世人, 亦乃帶累於先師, 可不畏哉, , 久蹈羊腸世路, 不察虎角人情, 落他陷機, 謫彼孤島者, 忍辱之於歌利, 師子之於罽賓, 皆償宿債, 則於和尙, 亦無其害, 於兒孫, 何有其恨, 凡時順間, 事蹟星繁, 聊以麻才, 難記景行, 畧擧萬一, 謹爲行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