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불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여재촬요

상세정보

【산천(山川)】 청평산(淸平山) 동쪽 44리에 있다. 이자현(李資玄)이 선설(禪說)을 좋아하여 그윽하고 떨어진 곳에다 식암(息庵)을 만들었는데, 둥그러니 고니 알과 같이 생겼고, (공간이) 겨우 두 무릎을 틀고 묵좌(黙坐)할 정도였다. 곽여(郭璵)가 부절(符節)을 갖고 관동(關東)에 왔다가 방문하여 시를 지어 주기를,

청평(淸平)의 산수는 상수(湘水)의 물가와 같은데 / 淸平山水似湘濱

우연히 옛 사람을 만나 보는구나. / 邂逅相逢見故人

삼십 년 전 우리는 함께 급제하였는데 / 三十年前同擢第

이제 천리 밖에서 따로 깃들고 있노라. / 一千里外各棲身

뜬 구름처럼 골짜기에 들어오더니 세상 일이 없고 / 浮雲入洞曾無事

밝은 달이 냇물을 상대하니 티끌에 물들지 않노라. / 明月當溪不染塵

말없이 오래 거처하는 곳을 바라보니 / 目擊無言良久處

담담하게 옛 정신이 서로 비추어 오노라. / 淡然相照舊精神

라고 하였다.

 

 이에 자현(資玄)이 화답하기를,

따뜻함이 시내와 산을 두루 돌면서 봄이 돌아왔는데 / 暖遍溪山暗換春

문득 신선 지팡이 짚고 은둔자를 방문하였네. / 忽紆仙仗訪幽人

백이(伯夷)와 숙제(叔齊)가 세상 피한 것은 천성 보존함이요 / 夷齊遁世唯全性

직(稷)과 설(契)이 나라 일에 부지런함은 자신 위해서 아니었네 / 稷契勤邦不爲身

조서(詔書)를 받들고 온 이 때 옥패물(玉佩物)이 쨍그랑 거리나. / 奉詔此時鏘玉佩

어느 날 관을 걸어 두고 옷의 티끌을 떨쳐 버릴는지 / 掛冠何日拂衣塵

어느 때나 이곳에서 함께 은둔하면서 / 何當此地同棲隱

종래의 사그러지지 않는 정신을 길러나 볼까 / 養得從來不死神

이라 하였다. 

 

문수사(文殊寺) 청평산(淸平山)에 있다. 이자현(李資玄)이 머무르던 곳이다. 원(元)나라 태정제(泰定帝) 황후(皇后)가 중 성징(性澄)과 윤견(允堅)이 바친 불경을 절에 비치하게 하였다.

淸平山。東四十四里。李資玄。耆禪說。幽絶處。作息菴。團圓如鵠卵。盤膝黙坐。郭璵。持節出關東。訪之贈詩云。淸平山水似湘濱。邂逅相逢見故人。三十年前同擢第。一千里外各棲身。浮雲入洞曾無事。明月當溪不染塵。日壑無言良久處。淡然相照舊精神。資玄和云。暖遍溪山暗換春。忽紆仙仗訪幽人。夷齊遁世唯全性。稷契勤邦不爲身。奉詔此時鏘玉佩。掛冠何日拂衣塵。何當此地同棲隱。養得從來不死神。

 

文殊寺 淸平山李資玄所居 元泰定帝皇后以僧性澄允堅所進佛經藏于此寺