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불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춘천읍지(조선총독부 편)

상세정보

청평산(淸平山) 일명 경운산(慶雲山)이라 한다. 부의 동쪽 44리에 있다. 고려 때 이자현(李資玄)(1)이 이 산에 들어와 문수원(文殊院)(2)을 짓고 살았다. 무척이나 선설(禪說)을 좋아하여 골짜기 안의 그윽하고 외진 곳에 식암을 지었다. 둥글기가 마치 고니 알 같았고 겨우 두 무릎을 움츠릴 정도였는데, 그 가운데 앉아 수개월 동안이나 나오지 않았다. 과거를 함께 급제한 곽여(郭璵)(3)가 부절(符節)(4)을 지니고 관동(關東)으로 와 방문하고 시(詩)를 주기를,

여(郭璵)가 부절(符節)을 갖고 관동(關東)에 나왔다가 찾아가서 시(詩)를 지어주기를,

청평(淸平)의 산수는 상수(湘水)의 물가와 같은데 / 淸平山水似湘濱

우연히 옛 사람을 만나 보는구나. / 邂逅相逢見故人

삼십 년 전 우리는 함께 급제하였는데 / 三十年前同擢第

이제 천리 밖에서 따로 깃들고 있노라. / 一千里外各棲身

뜬 구름처럼 골짜기에 들어오더니 세상 일이 없고 / 浮雲入洞曾無事

밝은 달이 냇물을 상대하니 티끌에 물들지 않노라. / 明月當溪不染塵

말없이 오래 거처하는 곳을 바라보니 / 目擊無言良久處 

담담하게 옛 정신이 서로 비추어 오노라. / 淡然相照舊精神

라 하였다. 

 

○ 자현(資玄)이 화답하기를,

따뜻함이 시내와 산을 두루 돌면서 봄이 돌아왔는데 / 暖遍溪山暗換春

문득 신선 지팡이 짚고 은둔자를 방문하였네. / 忽紆仙仗訪幽人

백이(伯夷)와 숙제(叔齊)가 세상 피한 것은 천성 보존함이요 / 夷齊遁世唯全性

직(稷)과 설(契)이 나라 일에 부지런함은 자신 위해서 아니었네 / 稷契勤邦不爲身

조서(詔書)를 받들고 온 이 때 옥패물(玉佩物)이 쨍그랑 거리나. / 奉詔此時鏘玉佩

어느 날 관을 걸어 두고 옷의 티끌을 떨쳐 버릴는지 / 掛冠何日拂衣塵

어느 때나 이곳에서 함께 은둔하면서 / 何當此地同棲隱

종래의 사그러지지 않는 정신을 길러나 볼까 / 養得從來不死神

라고 하였다.

 

문수사(文殊寺) 청평산 아래에 있다. 즉 이자현(李資玄)이 살던 곳이다.

○ 고려 김부철(金富轍)의 기(記)에,

“춘주의 청평산이란 것은 옛날의 경운산(慶雲山)이며, 문수원(文殊院)이란 것은 옛날의 보현원(普賢院)이다. 처음에 선사(禪師) 승현(承賢)이 당(唐)나라로부터 신라에 와서 고려 광종(光宗) 24년에 이르러 처음으로 경운산에 와 난약(蘭若)을 창건하고 백암선원(白巖仙院)이라고 하였다. 때는 송(宋)나라 개보(開寶) 6년이었다. 문종(文宗) 23년 무신년(戊申年)에 이르러, 고 좌산기상시지추밀원사(左散騎常侍知樞密院事) 이두(李頭)가 춘주도(春州道) 감창사(監倉使)가 되었다. (그는) 경운산 지경 곧 백암의 옛터에 절을 짓고 보현원이라고 하였다. 때는 희령(熙寧) 원년이었다. 그 뒤에 희이자(希夷子)가 벼슬을 버리고 여기에 숨어사니 도적이 그치고 호랑이와 이리가 자취를 감추었다. 이에 산의 이름을 바꾸어 청평(淸平)이라 하고, 원명(院名)을 문수(文殊)라고 하였다. 이어서 가옥을 더 지었다. 희이자는 곧 이공(李公)의 장남이다. 이름은 자현(資玄)이고, 자(字)는 진정(眞精)이다. 산에 머무른 것이 모두 37년이나 되었다”라고 하였다.

 

원나라 태정황제(泰定皇帝)의 황후가 중 성징(性澄)과 윤견(允堅)을 보내어 불경(佛經)을 바치고 이 절에 수장(收藏 )하게 하였다. 이제현(李齊賢)이 왕명을 받들어 찬하기를, “태정 4년 3월 경자일(庚子日)에 첨의정승(僉議政丞) 신(臣) 흡(恰) 등이 중알자(中謁者)로 하여금 임금에게 복명하게 하니, ‘천자(天子)의 근신 사도(司徒) 강탑리(剛塔里)와 중정원사(中政院使) 홀독첩목아(忽篤帖木兒)가 천자의 황후에게서 명령을 받고 사자로 와서 중 성징과 시인(寺人) 윤견(允堅) 등이 바친 불서(佛書) 한 질을 가져다가 청평산 문수사에 귀속시키고, 돈 만 냥을 시주하였다. 그 이식(利息)을 취하여 황태자(皇太子)와 황자(皇子)를 위하여 복을 빌며, 각각 그들의 탄신을 기하여 중들에게 음식을 대접하고, 경(經)을 열람하게 하는 것을 해마다 하도록 하였다. 또한 비를 세워 영구히 드러나게 하라’고 하였습니다. 신(臣) 등이 가만히 생각하니, 불법(佛法)이 중국(中國)에 들어와서 세대(世代)를 따라 흥하기도 하고 교체되기도 한 것이 천여 년입니다. 원나라 조정에서는 그 도(道)가 무위(無爲)로써 종지를 삼는 것이 성스런 이치에 부합되며, 널리 제도(濟度)함을 마음으로 하는 것이 어진 정치에 도움됨이 있다고 하여, 존숭(尊崇)하고 신앙함이 더욱 돈독합니다. 이제 이미 역참(驛站)의 전거(傳車)로써 그 책들을 수천 리 밖에 있는 산속까지 실어 보내고, 또 생활의 근본을 세워서 그 무리들을 넉넉하게 하였습니다. 이는 곧 불도들의 행복입니다. 이름난 산과 복된 땅이 천하에 적지 않게 있건만 우리 나라를 비루(鄙陋)하게 여기지 않고 여기에 황실(皇室)의 복을 비는 곳을 설치하였으니, 이것은 불자(佛者)들만의 다행일 뿐만 아니라 우리 나라의 다행이기도 합니다. 장차 크게 쓰고 특별히 써서 자랑하며(5) 빛나게 하는데 다함이 없어야 하겠습니다. 하물며 중궁(中宮)의 전지(傳旨)가 있으니(6) 감히 공손히 받들지 않을 수 있겠습니까. 청컨대 집필자에게 부탁하여 기를 쓰도록 이에 신 아무개에게 명하셨습니다. 명(銘)을 짓기를, 이미 원(元)나라의 어진 정치 대대로 내려 왔네, 따뜻한 봄날 같고, 때에 알맞은 단비 같아서, 천하의 만물은 생성한다. 이에 금선(金仙) 무위(無爲)를 교화(敎化)로 한 것을 흠모하여, 그 흙 부스러기와 지푸라기를 써서 중생을 이(利)롭게 하고 사나움을 금지할 제 이것을 존숭하고 공경하네. 그 무리들을 후하게 복호(復戶)하여 부역(夫役)도 시키지 않고 세금도 부과하지 않으면서, 그 불서(佛書)만을 오로지 공부하게 한다. 그 불서가 천 상자도 넘어서 호대(浩大)하기가 안개 낀 바다 같도다. 정미(精微)하기는 호리(毫釐)를 쪼개고 광대하기는 천지를 포함한다. 율(律)은 계(戒)를 쫓아 서고, 논(論)은 정(定)으로부터 일어난다. 불경을 연수(演修)함은 지혜의 밝아짐이로다. 크도다, 저 규헌(犪軒)이여. 높도다, 양거(羊車)·녹거(鹿車)에 훈훈한 그 향기, 담복화(薝蔔花) 가득한 숲 같구나. 처음 천축(天竺) 땅에서 모은 이는 섭(葉)이었고, 처음으로 우리 나라에 전파한 이는 승(勝)과 난(蘭)이었다. 양(梁) 나라에서는 쭉정이를 취하였고, 우리는 그 곡식을 맛보았네. 당(唐)에서는 그것을 돌이라고 짐작하였으나, 우리는 그것을 옥(玉)으로 쪼개었네. 저 중 성징(性澄)과 저 시인(寺人) 윤견(允堅)은 입은 옷은 다르지만 마음은 서로 같아서 이미 불경(佛經)의 서사(書寫)를 성취하고, 그 성공을 아뢰니, 천자의 황후가 가상(嘉尙)히 여기시고, 그것을 간직할 땅을 계책하여 말하기를, ‘삼한(三韓)은 선(善)을 즐기고 의(義)를 돈독하게 한다. 고려의 지금 임금은 우리가 낳은 우리의 생질이다. 복(福)을 빌어 황실(皇室)에 보답할 그의 정성을 믿는다. 그 나라의 동쪽에 청평산이 있고 문수사가 있다. 길이 막히고 먼 것을 꺼리지 말고 역전(驛傳)을 통하여 가서 베풀지어다. 내탕고(內帑庫)의 꿰미돈을 끌어내어 그 무리들을 먹고 살게 하고, 이어서 지키도록 왕(王)과 신하들에게 부탁하라’ 하였네. 임금이 절하고 머리 조아리며 천자(天子)의 만세수(萬歲壽)를 송축했네. 천자와 황후가 함께 하고, 근본과 자손이 백대(百代)를 누리면서 제잠(鯷岑)에 기초가 뭉그러지고 접해(鰈海)에 물이 말라 티끌이 날지언정 이 공덕의 쌓임은 이지러지지 않고 떨어지지 않으리라‘하였다.”라고 하였다.

우두사(牛頭寺) 우두산에 있다. 

 

【제영(題詠)】 고적(古迹)은 우두사(牛頭寺)에 있다. 이첨(李詹)의 시에, “말 들으니 산과 물, 동굴, 백성은 조금 넉넉하고 바람소리 운운하며, 경치 좋은 소양정(昭陽亭), 강위의 하늘은 멀고 먼데 누각(樓閣)에 의지하노라”하였다.

강회백(姜淮伯)의 시에, “떨어진 꽃과 나는 버들개지 봄바람 앞이로다. 이곳의 좋은 경치 그림도 그만 못하네”하였다.

이변(李弁)의 시에, “사방의 산들은 병풍처럼 둘렀고, 쌍내(雙川)에 임하였구나”하였다. 

 

 

1) 이자현(1061~1125): 본관 인주(仁州). 호는 식암(息庵)·청평거사(淸平居士)·희이자(希夷子) 등이다. 1089년 과거에 급제하여 대악서승(大樂署承)이 되었으나, 관직을 버리고 춘천의 청평산(淸平山)에 들어가서 아버지가 세운 보현원(普賢院)을 문수원(文殊院)으로 고치고 당(堂)과 암자(庵子)를 짓고는 안빈(安貧)으로 일관했다. 시호는 진락(眞樂)이다.

2) 김부철(金富轍)의 기문(記文)에 따르면, 청평산의 고명(古名)은 경운산이며, 문수원의 고명(古名)은 백암선원(白巖仙院)·보현원(普賢院)이었다. 백암선원은 선사(禪師) 승현(承賢)이 당나라로부터 신라로 와서 광종(光宗) 연간에 지은 것이고, 보현원은 이자현의 부 이의(李顗)가 춘천에 감창사(監倉使)로 와서 지은 것이다. 이후 이자현이 청평산(淸平山)에 입거하면서 보현원을 문수원(文殊院)으로 경운산을 청평산으로 개칭하였다.

3) 곽여(1058~1130). 본관은 청주(淸州), 호는 동산거사(東山居士), 시호는 진정(眞靜)이다.

4) 부절(符節): 조선왕조 때 감사(監司), 유수(留守), 대장(大將), 병사(兵使), 통제사(統制使) 등이 지방으로 부임할 때 신임의 표시로 내려주던 수기(手旗)를 말한다.

5) 여기서는 과(夸)로 되어 있으나, 『신증동국여지승람』에는 과(誇)로 되어 있다.

6) 유(有)와 감(敢) 사이에 지(旨)자가 빠졌다. 

淸平山。一名慶雲山。在府東四十四里。○高麗李資玄。入此山。葺文殊院以居之。尤耆禪說。於洞中幽絶處。作息菴。團圓如鵠卵。只得盤兩膝。黙坐其中。數月猶不出。其同年郭璵。持節出關東。訪之贈詩云。淸平山水似湘濱。邂逅相逢見故人。三十年前同擢第。一千里外各棲身。浮雲入洞卽無事。明月當溪不染塵。目擊無言良久處。淡然相照舊精神。資玄和云。暖遍溪山暗換春。忽紆仙仗訪幽人。夷齊遁世唯全性。稷契勤邦不爲身。奉詔此時鏘玉佩。掛冠何日拂衣塵。何當此世同棲隱。養得從來不死神。

 

佛宇】 文殊寺 在淸平山下卽李資玄所居 ○ 高麗金富轍記 春川淸平山者 古之慶雲山而文殊院者 古之普賢院也 初禪師承玄 自唐來新羅 至廣廟二十四年 始來于慶雲山 創蘭若曰白禪院 時大宋開寶六年也 至文廟二十三年 歲在戊申 故左散騎常侍知樞密院事李公爲春州道監倉使 愛慶雲勝景 乃卽白之舊址 置寺曰普賢院 時熙寧元年也 其後希夷子 棄官隱居于玆 而盜賊寢息虎狼絶迹 乃易山名曰淸平 院名曰文殊 而仍加營葺 希夷子卽李公之長男 名資玄字眞精 住山凡三十七年云 ○ 元泰定帝皇后, 以僧性澄, 寺人允堅等, 進佛經藏于此寺, 李齊賢奉王旨撰碑曰 泰定四年三月庚子, 僉議政丞臣恰等, 令中謁者, 復于王曰, 天子之近臣, 司徒剛塔里, 中政院使忽篤帖木兒, 受命天子之后, 伻來以僧性澄, 寺人允堅等, 所進佛書一藏, 歸諸淸平山文殊寺, 施緡錢萬, 令取其息, 爲皇太子皇子祈福, 各取其誕辰, 飯僧閱經, 歲以爲凡, 且曰, 樹碑, 以示永久, 臣等窃惟佛法入中國, 隨世興替, 且千餘歲, 皇朝謂其道無爲爲宗, 有契乎聖理, 廣度爲心, 有補于仁政, 尊信之尤篤, 今旣以傳車, 輸其書數千里窮山之中, 又立食本, 以贍其徒, 斯乃佛者之幸也, 名山福地, 在天下不爲少, 不鄙弊邑, 爰置祝釐之所, 斯則非惟佛者之幸, 亦弊邑之幸也, 將大書特書, 誇耀無極, 況中宮有旨, 敢不祗承, 請付執筆者, 以記, 於是, 命臣某銘, 其銘曰, 於皇有元, 旣世以仁, 陽春時雨, 亭毒九垠, 乃眷金仙, 無爲爲敎。用其土苴, 利生禁暴。是崇是敬, 厚復其徒。不徭不賦, 顓習其書。其書千函, 浩若烟海, 妙析毫釐, 廣包覆載, 律繇戒立, 論自定興, 維經之演, 維慧之明, 路彼犪軒, 卓乎羊鹿, 載薰其香, 一林薝蔔。俶裒于竺, 曰葉與難。俶播于震, 曰騰與蘭, 梁取其秕, 我嚌維穀, 訾石者唐, 我割維玉。伊澄伊堅, 服異心同。旣成法寶, 以奏爾功。天后爾嘉, 載謀之地。(東文選作之), 曰惟三韓, 樂善敦義。維時維王, 我出我甥。祝釐報上, 允也其誠。于國之東, 文殊之寺。(東文撰作山), 毋憚阻脩, 置郵往施。發緡內帑, 俾轉食輸, 可繼以守, 諉王曁臣。王拜稽首, 天子萬歲, 天后是偕, 本支百世。鯷岑石爛, 鰈海塵飛。維功德聚, 不騫不墮。

牛頭寺在牛頭山 

 

題詠 古迹牛頭寺李詹詩聞說山水窟民稠是風聲云云勝槩昭陽亭江天淡淡倚樓閣

江淮伯詩落花飛絮春風前此間形勝畵不如

李弁詩四山屛擁臨雙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