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불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조선환여승람

상세정보

청평산(淸平山) 일명 경운산(慶雲山)이라고도 한다. 군(郡) 북쪽 40리에 있다. 

○ 고려 때 이자현(李資玄)(1)이 이 산에 들어와 문수원(文殊院)을 짓고 살았다. 무척이나 선설(禪說)을 좋아하여 골짜기 안의 그윽하고 외진 곳에 식암을 지었다. 둥글기가 마치 고니 알 같았고 겨우 두 무릎을 움츠릴 정도였는데, 그 가운데 앉아 수개월 동안이나 나오지 않았다. 과거를 함께 급제한 곽여(郭璵)(2)가 부절(符節)을 지니고 관동(關東)으로 와 방문하고 시(詩)를 주기를,

청평(淸平)의 산수는 상수(湘水)의 물가와 같은데 / 淸平山水似湘濱

우연히 옛 사람을 만나 보는구나. / 邂逅相逢見故人

삼십 년 전 우리는 함께 급제하였는데 / 三十年前同擢第

이제 천리 밖에서 따로 깃들고 있노라. / 一千里外各棲身 

뜬 구름처럼 골짜기에 들어오더니 세상 일이 없고 / 浮雲入洞曾無事

밝은 달이 냇물을 상대하니 티끌에 물들지 않노라. / 明月當溪不染塵

말없이 오래 거처하는 곳을 바라보니 / 目擊無言良久處

담담하게 옛 정신이 서로 비추어 오노라. / 淡然相照舊精神

라고 하였다. 

 

○ 이에 자현(資玄)이 화답하기를,

따뜻함이 시내와 산을 두루 돌면서 봄이 돌아왔는데 / 暖遍溪山暗換春

문득 신선 지팡이 짚고 은둔자를 방문하였네. / 忽紆仙仗訪幽人

백이(伯夷)와 숙제(叔齊)가 세상 피한 것은 천성 보존함이요 / 夷齊遁世唯全性

직(稷)과 설(契)이 나라 일에 부지런함은 자신 위해서 아니었네 / 稷契勤邦不爲身

조서(詔書)를 받들고 온 이 때 옥패물(玉佩物)이 쨍그랑 거리나. / 奉詔此時鏘玉佩

어느 날 관을 걸어 두고 옷의 티끌을 떨쳐 버릴는지 / 掛冠何日拂衣塵

어느 때나 이곳에서 함께 은둔하면서 / 何當此地同棲隱

종래의 사그러지지 않는 정신을 길러나 볼까 / 養得從來不死神

이라 하였다.

 

 

○ 퇴계(退溪) 이황(李滉)이 시를 짓기를,

산협 사이 감도는 물 잔도는 구불구불 / 峽束江盤棧道傾

홀연히 구름 밖에 맑은 시내 흐르네 / 忽逢雲外出溪淸

지금까지 사람들이 여산사를 말하는데 / 至今人說廬山社

이곳에서 그대는 곡구 밭을 갈았다네 / 是處君爲谷口耕

허공 가득 하얀 달에 그대 기상 남았는데 / 白月滿空餘素抱

맑은 이내처럼 자취 없이 헛된 영화 버렸구나 / 晴嵐無跡遣浮榮

우리나라 은일전(隱逸傳)을 누가 지어 전하려나 / 東韓隱逸誰修傳

조그만 흠 꼬집어서 흰 구슬을 타박 말라 / 莫指微疵屛白珩

라고 하였다.

 

 

○ 이주(李冑)가 시를 짓기를,

진락이 일찍 놀던 땅 / 眞樂曾遊地

문수도 하늘에서 살진 않았네 / 文殊不住天

객이 와서 세속의 생각을 잊으니 / 客來休俗念

비로소 잠깐에 선을 깨닫네 / 始覺片時禪

라고 하였다. 

 

청평사(淸平寺) 청평산(淸平山) 아래에 있다. 

○ 중종비(中宗妃) 문정왕후(文定王后) 때 보우(普雨)가 문수원(文殊院)을 중수(重修)하고 그 구호(舊號)를 붙였다. 넓고 크고 그 굉려(宏麗)함을 다하여 다시 호(號)를 덧붙이기를 경운산만수성청평선사(慶雲山萬壽聖淸平禪寺)라고 하였다. 

○ 고려(高麗) 김부철(金富轍)의 기(記)가 있다.

식암(息庵) 경운산(慶雲山)에 있다. 이자현(李資玄)이 거처하던 곳 바위에 식암(息庵)이라는 두 글자가 새겨져 있는데, 이자현이 손으로 새긴 것이라고 한다.

견성암(見性庵) 부용봉(芙蓉峰) 아래 낙영지(落影池)에 있다.

양신암(養神庵) 부용봉(芙蓉峰) 동쪽 기슭에 있다. 

 

【은일(隱逸)】 이자현(李資玄) 자(字)는 진정(眞精)이고, 호(號)는 청평거사(淸平居士)이며, 인천인(仁川人) 시중(侍中) 의(顗)의 아들이다. 고려조(高麗朝)에 서승(署丞)을 지내다가 홀연히 관직을 버리고, 청평산(淸平山)에 들어가 은거하였다. 예종(睿宗)이 차와 향(香), 금백(金帛)을 하사하고 불렀으나, 표(表)를 올려 사양하였다. 왕이 남경(南京)에 행차하였을 때, 그 동생 상서(尙書) 자덕(資德)을 보내 왕이 행차한 곳에 오도록 하였다. 이자현이 왕께 이르러 알현하니, 왕이 신하로서 대하지 않으면서 성(性)을 기르는 요체(要體)에 대해서 물었다. (資玄이) 대답하기를 “욕심을 줄이는 것보다 나은 것이 없습니다”하고는 『심요(心要)』 1편(篇)을 바치었다. 이자현이 운명하자 시호를 진락(眞樂)이라 하였다.

 

【절의(節義)】 김시습(金時習) 자(字)는 열경(悅卿)이고 호(號)는 매월당(梅月堂)이며, 강릉인(江陵人)이다. 단종(端宗)이 손위(遜位)하자 세상을 등지고 청평산(淸平山) 서향원(瑞香院)에 은거하였다. 또 사탄(史呑)의 산수간(山水間)에 집을 짓고 살았다. 시를 짓기를,

머리를 깎고 세상으로부터 도망하였으나 / 削髮逃塵世

구렛나루 있는 것은 장부(丈夫)의 기상이네 / 存髥表丈夫

뒤에 홍산(鴻山)의 무량사(無量寺)에서 생을 마쳤다. 이조판서(吏曹判書)에 증직되었고 시호(諡號)는 청간(淸簡)이며 생육신(生六臣) 중의 한 명이다. 

 

1) 이자현(1061~1125): 본관 인주(仁州). 호는 식암(息庵)·청평거사(淸平居士)·희이자(希夷子) 등이다. 1089년 과거에 급제하여 대악서승(大樂署承)이 되었으나, 관직을 버리고 춘천의 청평산(淸平山)에 들어가서 아버지가 세운 보현원(普賢院)을 문수원(文殊院)으로 고치고 당(堂)과 암자(庵子)를 짓고는 안빈(安貧)으로 일관했다. 시호는 진락(眞樂)이다.

2) 곽여(1058~1130): 본관은 청주(淸州), 호는 동산거사(東山居士), 시호는 진정(眞靜)이다. 

 

 

淸平山。一名慶雲山。在府北四十里。○高麗時李資玄。入于此山。葺文殊院以居之。尤耆禪說。於洞中幽絶處。作息菴。團圓如鵠卵。只得盤兩膝。黙坐其中。數月猶不出。其同年郭璵。持節關東。訪之贈詩。淸平山水似湘濱。邂逅相逢見故人。浮雲入洞曾無事。明月當溪不染塵。三十年前同擢第。一千里外各棲身。目擊無言良久處。淡然相照舊精神。○李資玄和詩。暖遍溪山暗換春。忽紆仙仗訪幽人。夷齊遁世唯全性。稷契勤邦不爲身。奉詔此時鏘玉佩。掛冠他日拂衣塵。何當此地同棲隱。養得從來不死神。

○退溪李滉過此有詩 峽東江盤棧道傾忽逢雲外出溪淸至今人說廬山社是處君爲谷口耕白月當空餘素抱晴嵐無跡遣浮榮東韓隱逸誰修傳莫指微疪屛白珩

李冑有詩眞樂曾遊地文殊不住天客來休俗念始覺片時禪 

 

寺刹】 淸平寺 在淸平山下 ○中宗妃文定王后時普雨重修文殊院增其舊號敞而大之極其宏麗更號慶雲山萬壽聖淸平禪寺 ○高麗金富轍有記

息庵 在慶雲山李資玄所居石上所存息庵二字乃資玄手刻云

見性菴 在芙蓉峰下 落影池

養神庵 在芙蓉東麓 

 

【隱逸】 李資玄,字眞精, 號淸平居士, 仁川人, 侍中顗子, 麗朝官署丞,忽棄官,入淸平山,隱之,睿宗, 賜茶香金帛徵之,上表辭之,王幸南京,遣其弟尙書資德諭,赴行在及至,王待以不臣之禮,問養性之要,對曰,莫善於寡欲,以進心要一篇, 及卒,諡眞樂

退溪李滉 過淸平山有詩及序略曰 俾辭孕禮不足以屈其節千駟萬鍾不足以動其心 

 

【節義】 金時習 字悅卿號梅月堂江陵人 端宗遜位 遯世隱居 淸平山瑞香院 又結舍於史呑山水間 有詩 削髮逃塵世 存髥表丈夫 後卒於鴻山無量寺 贈更判諡淸簡生六臣之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