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유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소각(聞韶閣)

$ar_it[$k]
문소각(일제강점기)
상세정보

문소각은 엄황이 춘천부사로 부임한 이후인 1648(인조 26)에 건축되었다. 김득신(金得臣)수춘문소각서(壽春聞韶閣序)에 의하면 문소각을 봉의산과 연계해 자세히 설명하고 있다. 봉의산의 봉의(鳳儀)봉황이 와서 춤을 추다라는 뜻으로 이에 대응하는 의미로 문소(聞韶)라는 의미의 건물을 지었다. 문소란 순() 임금의 음악인 소소(簫韶)를 듣는다는 뜻이다. 이 문소각은 1750년대에 14칸의 규모로 건립되었다가 1869년 춘천부사 김병육(金炳陸, 1869.4~1871.6 재임)에 의하여 24칸으로 확장되었다. 이후 1890(고종 27)에 왕명에 의하여 민두호가 기존의 건물을 활용하여 이궁을 완성하였다. 이 문소각은 1940년 화재로 소실된 것을 중건하였는데 한국전쟁기에 다시 소실되었다.

문소각에 관한 기문류를 보면 이민구의 문소각기(聞韶閣記, 이유원의 문소각시패(聞韶閣詩牌), 김득신의 수춘문소각서(壽春聞韶閣序), 오수채의 중수문소각기(重修聞韶閣記), 구상의 문소각(聞韶閣記), 김병육의 문소각(聞韶閣重建記), 조현명의 문소각종회서(聞韶閣宗會序), 김병학의 문소각중건기(聞韶閣重建記), 조성하의 문소각상량문(聞韶閣上樑文)등이 있고 신위(申緯) 등 수많은 시인들의 시가 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