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유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조병구(趙秉龜) 묘표(墓表)

상세정보

◆ 번역문

조선(朝鮮) 이조판서(吏曹判書) 증시(贈諡) 문숙(文肅) 풍양조공(豐壤趙公) 병구지묘(秉龜之墓) 증정부인(贈貞夫人) 연안이씨(延安李氏) 부우(祔右) 증정부인(贈貞夫人) 안동김씨(安東金氏) 부좌(祔左)

 

! 이 무덤은 나의 조카 병구, () 경보(景寶)의 묘소이다. 그가 어렸을 때에는 널찍한 이마와 네모난 턱이 모두 쇠퇴하여가는 이 세상사람 같지 않았고, 성장하여서는 온축된 것이 심후(深厚)하면서도 견해가 정민(精敏)하였다. 겉으로는 엄숙하고 굳세면서 하는 일이 통달되고 숙련되었고, 칙궁(飭躬)하는 조심성이 있었다. 가정의 교훈을 더럽히지 아니하였고, 말하고 의논하는 바와 하는 일이 당연함에 합치되는 곳에 이르게 되면 빼앗을 수 없는 확고한 신념을 가졌다. 나는 항상 말하기를 타고난 바탕이 이와 같으니 오래 살기도 하고 복도 많이 받겠다라고 하였는데, 이에 중신(中身)186)에 미치지도 못했고 또 길러낸 자녀도 없으니 슬프도다.

우리 조씨(趙氏)가 저명한 성이 되기로는 고려 개국공신 시중공(侍中公) 휘 맹()이 풍양으로 관적을 삼으면서부터였으며, 증조할아버지인 증영의정 경헌공(景獻公) 휘 상경(尙絅)에 이르러 크게 창성하였다. 할아버지는 좌찬성에 증직되었고 시호가 문익(文翼)인 휘 엄()이고, 황고(皇考)는 영의정에 증직되었고 시호가 효문(孝文)인 휘 진관(鎭寬)이며, 나의 백씨(伯氏)는 현재 영돈녕부사(領敦寧府事)를 지내고 있는 풍은부원군 만영(萬永)인데, 나의 조카와 함께 모두 이조판서의 벼슬을 하였으니, 5대에 걸쳐 이조판서를 지낸 예는 과거로부터 있어본 적이 없었다. 그 척련(戚聯)187)으로는 현재의 효유왕대비(孝裕王大妃)의 동복 오라버니가 되고, 현재 주상전하188)의 외숙부가 된다. 그 은택으로는 병이 위독하자 어의(御醫)가 약을 지어와 진찰하였고 부음이 들리자 상감께옵서 슬퍼하시어 특별히 교()를 내리시기를 이 중신(重臣)은 왕실의 심복으로서 근면한 충성과 현저한 공적이야말로 내가 의지하고 신뢰하는 바였더니, 이제는 끝장이로구나라고 하셨다. 또 그 길로 장수(葬需)와 동원부기(東園副器)를 하사하고, 성복(成服)하던 말에 승지(丞旨)를 보내어 제를 지냈으며, 즉시 시호를 의논하여 정하라라고 명령하여 문숙공이라 시호하였다. 그 경력으로는 임오년(壬午年)189)에 사마시에 합격하였고, 정해년(丁亥年)190)에 세자익위사부솔(世子翊衛司副率)을 거쳐 문과에 급제하여 삼사(三司), 세자시강원(世子侍講院), 성균관장(成均館長), 홍문관부제학(弘文館副提學), 규장각직제학(奎章閣直提學), 훙문관예문관의 제학(提學), 총융청총융사(摠戎廳摠戎使), 금위대장(禁衛大將), 훈련대장(訓練代將), 한성부판윤(漢城府判尹), 이호예형공조의 판서를 거쳐 위계가 자헌대부(資憲大夫)에까지 이르렀다.

순조 원년191) 신유(辛酉) 72일은 그가 태어난 날이요, 당저(當宁) 을사년(乙巳年)192) 1111일은 그가 죽은 날이었으니, 나이 겨우 45세였다. 그 이듬해인 병오년(丙午年) 정월달 12일에 원배(元配)의 묘석에 합부(合祔)하였느니, 곧 원주의 작두골 선영내이다.

어머니는 은진송씨로 덕안부부인(德安府夫人)에 증직되었으며, 찬성에 증직된 목사 시연(時淵)의 딸이요, 찬선(贊善) 문원공(文元公) 역천선생(櫟泉先生) 명흠(明欽)의 손자이자, 문정공(文正公) 동춘선생(同春先生) 준길(逡吉)의 후손이다. 원배(元配)는 연안이씨로 정부인에 증직되었고 감사(監司) 재수(在秀)193)의 딸로, 할아버지는 이조판서 익헌공(翼憲公) 문원(文源)이요, 증조부는 영의정 문간공(文簡公) 천보(天輔)194)이며, 외조부는 예조판서 정헌공(定獻公) 해주(海州) 오재소(吳載紹)195)이다. 공과 같은 해에 태어났고, 20년 앞선 병술년(丙戌年)196) 1029일에 돌아갔다. 계배(繼配)는 정부인(貞夫人)으로 안동김씨이니 목사 교근(喬根)의 딸이요 우의정 문충공(文忠公) 상용(尙容)197)의 후손이다.

! 그의 노고는 왕실에 있고 공적은 관수(官守)에 있고, 평가는 사우(士友)들에게 달렸으니 내가 무슨 말을 하겠는가! 다만 생졸(生卒)과 세계(世系)를 기록하여 그 무덤임을 표시하여 초목(樵牧)을 금할 따름이다. 정미년(丁未年) 8월 그믐날에 춘천 북내면(北內面) 동현(銅峴) 해좌원(亥坐原)에 이장하였으니, 구묘(舊墓) 자리가 좋지 못하고 또 새로 쓴 풍은공(豐恩公)의 묘소가 언덕 하나를 사이에 두고 있기 때문이다.

음기(陰記)는 작은아버지인 대광보국숭록대부(大匡輔國崇祿大夫) 영중추부사(領中樞府事) 인영(寅永)이 지었다. 전면(前面)은 종조제(從祖弟)인 가의대부(嘉義大夫) 개성부유수(開城府留守) () 관리사(管理使)‘ 규장각직제학(奎章閣直提學)’ 춘추관수찬관(春秋館修撰官) 지제교(知制敎) 병준(秉駿)이 삼가 썼고, 후면(後面)은 종제(從弟)인 전통정대부(前通政大夫) 승정원우부승지(承政院右副承旨) () 경연참찬관(經筵參贊官)‘ 춘추관수찬관(春秋館修撰官) 병기(秉夔)가 삼가 씀.

지금 임금 14년 무신(戊申) 월 일에 세우다.

 ​

 

 

186)중신(中身): 중년의 나이를 말한다

187)척련(戚聯): ()이 다르지만 혈연관계가 있는 사람.

188)주상전하: 헌종을 말한다.

189)임오년(壬午年): 순조 22, 1822.

190)정해년(丁亥年): 순조 27, 1827.

191)순조 원년: 1801.

192)을사년(乙巳年): 헌종 11, 1845.

193)재수(在秀): 1770~1822. 자는 신로(新老), 판서 문원(문원)의 아들이다. 순조 9(1809) 별시문과에 갑과로 급제하였다.

194)천보(天輔): 1698~1761. 자는 의숙(宜叔), 호는 진암(晉庵)으로, 옥천군수(沃川郡守) 주신(舟臣)의 아들이다. 영조 15(1739) 알성문과에 을과로 급제하여 관직이 영의정에까지 이르렀다. 성격이 소탈하였으나 깐깐하여1761년 장헌세자(莊獻世子)의 평양 외유사건으로 인책되자 음독 자결하였다. 문장과 시에 능하여 당대에 이름이 높았다. 춘천에 관한 시도 많이 남겼다.

195)오재소(吳載紹): 1729~1811. 본관은 해주(海州), 자는 극경(克卿), 호는 석천으로, 대제학(大提學) ()의 아들이다. 시호는 정헌(定獻). 성격이 원만하여 다른 이들과 척지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나 공사가 분명하여 스스로의 과실이 없었다고 한다.

196)병술년(丙戌年): 순조 26, 1826.

197)상용(尙容): 1561~1637. 본관은 안동, 자는 경택(景擇), 호는 선원(仙源), 풍계(楓溪), 계옹(溪翁)으로, 돈녕부도정 극효(克孝)의 아들. 좌의정 상헌(常憲)의 형이기도 하다. 선조 23(1590)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관직이 우의정에까지 이르렀다. 1636년 병자로란 때 빈궁 및 원손들을 모시고 강화도로 피신하였다가, 성이 함락되자 남문루(南門樓)에 불을 지르고 순국하였다시호는 문충(文忠)이고문집으로 <선원유고(仙源遺稿)>가 전한다.

 

  

 

◆​ 원문

朝鮮 吏曹判書 贈諡文肅 豐壤趙公 秉龜之墓 贈貞夫人 延安李氏 祔右 贈貞夫人 安東金氏 祔左

 

嗚呼 此我從子秉龜字景寶墓也 其幼也 豐顙而方頤 瞻視有光 類不似衰世人 其長也 蘊若沉厚 而見解則精敏 著若嚴毅 而施措則通鍊 加以飭躬之謹 不忝庭訓 至言議事爲之合當然處 確有不可奪者 吾常謂禀質旣若此 壽可延福可享 迺不及中身 又無男女所育 痛矣哉 我趙著姓 自高麗開國功臣侍中公諱孟 籍豐壤 至我曾王考贈領議政景獻公諱尙絅 寔大而昌 王考贈左贊成文翼公諱曮 皇考贈領議政孝文公諱鎭寬 我伯氏今領敦寧府事豐恩府院君萬永 曁我從子皆官吏曹判書 五世冢宰 古未嘗有也 其於戚聯也 爲今孝裕王大妃胞兄 而今主上殿下元舅也 其於恩澤也 疾方革 御醫賷藥診視 訃聞 震悼 特下敎曰 此重臣 乃心王室 勤藎著績 予所倚毗 今焉已矣 仍賜葬需及東園副器 成服日 遣承旨致侑 亟命議謚 諡文肅公 其於踐履也 壬午 司馬 丁亥 由翊衛司副率 擢文科 歷三司春坊泮長瀛長奎章閣直提學弘藝兩館提學摠戎使禁衛大將訓鍊大將京兆尹吏禮刑工判書 階止資憲 而純宗元年辛酉孟秋二日 其生朝也 當宁十一年乙巳十一月十一日 其歿日也 年甫四十有五 其翌年丙午月正十有二日 合祔于元配墓右 卽原州爵臺洞先局也 妣曰贈德安府夫人恩津宋氏 牧使贈貳相時淵女 贊善文元公櫟泉先生明欽孫 文正公同春先生浚吉後孫 元配曰贈貞夫人延安李氏 監司在秀女 祖吏判翼憲公文源 曾祖元輔文簡公天輔 外祖禮判定獻公海州吳載紹 生同年 先二十年丙戌十月小晦歿 繼配曰貞夫人安東金氏 牧使喬根女 右議政文忠公尙容後孫也 嗚呼 其勞勩在王家 績庸在官守 評品在士友 我何言哉 只記生卒系閥表其葬 以禁樵牧而已 丁未八月晦日 移窆于春川北內面銅峴亥坐之原 以舊兆不利 而又與豐恩公新墓隔岡也