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유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이원(李原) 묘표(墓表)

상세정보

의정부(議政府) 영의정(領議政)에 증직된 이원(李原)의 묘

정경부인(貞敬夫人)으로 증직된 평산신씨(平山申氏)를 오른쪽에 합장하고 정경부인(貞敬夫人) 진주유씨(晋州柳氏)를 왼쪽에 합장하다

유명조선국(有明朝鮮國) 증대광보국숭록대부(贈大匡輔國崇祿大夫) 의정부영의정(議政府領議政) () 영경연홍문관춘추관관상감사(領經筵弘文館春秋館觀象監事) 세자사(世子師) 행조산대부(行朝散大夫)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 이공(李公)의 묘표(墓表).

아들 서구(書九)가 눈물을 삼키며 삼가 짓고, 외손 안동(安東) 김정근(金定根)이 삼가 쓰다.

 

부군(府君)의 휘()는 원()이고, ()는 근보(近甫). 5대조 인흥군(仁興君)은 시호가 정효공(靖孝公)이고, ()는 영()이며, 선조소경대왕(宣祖昭敬大王)의 별자(別子)이다. ()는 정빈(靜嬪) 여흥(餘興) 민씨(閔氏)이다. 정효공(靖孝公)의 장자(長子) 낭선공(郎善公)은 시호(諡號)가 효민공(孝敏公)이고, ()는 우()인데, 자식이 없어 동생 낭원군(朗原君) ()는 암()의 아들 전평군(全坪君) ()는 곽()으로 후사를 삼았다. 전평군이 돌아가셨는데 또 자식이 없었다. 이에 낭원군의 넷째아들 전산군(全山君) ()는 심()의 장자 휘()는 완()이 현명하여 종사(宗事)를 주관할 만하다 해서 조정에 청하여 후사로 삼고 밀양군(密陽君)에 봉하였다. 밀양군(密陽公)의 장자는 휘()가 언소()이고, 성균관(成均館)의 진사시(進士試)에 급제하였다. 음사(蔭仕)로 누차 주목(州牧)을 맡았고, 관직이 선공감(繕工監) 부정(副正)에까지 이르렀는데, 이분이 돌아가신 아버지이다. 어머니는 숙인(淑人)으로, 풍양(豊穰) 조씨(趙氏) 군수(郡守) () 해수(海壽)의 딸이다. 조해수는 우의정(右議政)을 지냈고 시호(諡號)가 효헌공(孝憲公)인 휘() 상우(相禹)의 손자이다. 아버지는 경종(景宗) 계묘년 1215일 축시(丑時)에 한성(漢城)의 양덕방(陽德坊) 정효공(靖孝公)의 구저(舊邸)에서 태어났다. 용모가 풍위(豊偉)하고 도량이 단정하였다. 영종(英宗) 갑술년 성균생원(成均生員)에 합격하였고, 병술년 9월에 국제과(菊製科)에 합격하였으며, 무자년 봄 전시(殿試)에 등과(登科)하고, 승문원(承文院)에 차출되고, 아울러 가주서(假注書)를 겸하였다. 기축년 여름에 6품으로 승진하여 성균관 전적(典籍)이 되었고, 병조좌랑(兵曹佐郞), 사간원정언(司諫院正言)이 되었으며, 경인년 여름에 사헌부지평(司憲府持平)에 제수되었다. 이 때 권세와 지위가 높은 자들이 나라를 잡은 지 오래되어 지체 있는 집안과 귀하고 현달한 사람들이 왕왕 섬겨서 따랐으나, 홀로 부군(府君)만이 일시(一時) 현사대부(賢士大夫)와 교유하며 물러나와 많은 시간을 전야(田野)에 기거하며, 청의(淸議)를 스스로 유지하였다. 부군(府君)이 시사(時事)에 분개하여 크게 탄식하고 임금에게 일언(一言)을 올리고자 생각하여, 이때에 논()을 갖추어 여러 방자하고 불법한 자들을 물리치기를 간청하였으나, 임금이 말로써 궁궐에 이르게 하고는 부군(府君)의 속적(屬籍)을 삭제하고 곤장을 때려 남해현(南海縣)으로 유배시켰다. 부군(府君)은 귀양 가 있을 때에도 태연하였으며, 날마다 주자서(朱子書)를 암송하였다. 가뭄을 만나 대신들이 아버지가 무고하다 하여 용서하기를 상소하니, 임금이 이에 명을 내려 개령으로 옮겼다. 옮긴지 겨우 몇 십일이 지나 교리(校理) 홍수보(洪秀輔)의 말로 인하여 임금이 진실로 후회하고, 몇 개월 후 부군(府君)을 특사하였다. 7월에 귀경(歸京)하였는데, 부군은 본래 풍습(風濕)을 앓았었고, 염열(炎熱)로 인해 등창이 뇌()에까지 발하여, 그 후 98일 여러 자식들을 버리니, 나이가 겨우 48세였다. 그 해 114일 영평(永平) 양문(梁文) 계좌지원(癸坐之原)에 장사지냈다. 다음해 신묘년에 임금이(府君)이 어디에 있느냐고 물으니, 사실대로 대답하였다. 임금이 놀라 한참 지난 후 말하기를, 내가 다시 쓰려고 하였는데, 갑자기 어찌된 일이냐하였다. 명하여 부군의 속적(屬籍)을 회복시켜 주었다. 2년이 지나 계사년에 임금이 밤중에 부군(府君)을 생각하고, 다음날 아침 군신에게 말하기를 이모(李某)가 애석하다.고 하였다. 2년이 지난 을미년에 임금이 추념하기를 그치지 않았다. 불초(不肖)가 드디어 관()에 뽑히자, 제문(祭文)을 지어 밀양공(密陽公)을 제사지냈는데, 말이 부군에까지 미쳤으나 이름을 부르지 않았으니 내가 차마 다시 이름을 들 수 없어서였다. 부군의 원배(原配)는 영인(令人) 평산(平山) 신씨(申氏), 부사(府使) () 사관(思觀)의 딸인데, 12녀를 낳았다. 남자 아이는 불초(不肖) 서구(書九)인데, 사인(士人) 평산(平山) 신경한(申景翰)의 딸에게 장가들었다. 맏딸은 김만순(金晩淳)에게 시집가고, 둘째딸은 김이윤(金履馻)에게 시집갔다. 계배(繼配)는 진주(晋州) 유시(柳氏) 통덕랑(通德郞) () 한복(漢復)의 딸인데, 2남을 낳았다. 장자(長子)는 경구(經九)인데, 군수(郡守) 청풍(淸風) 김성규(金聖規)의 딸에게 장가들었고, 둘째는 소구(韶九)인데, 사인(士人) 파평(坡平) 윤면경(尹勉敬)의 딸에게 장가들었다. 부군(府君)은 부모를 섬기는데 효로써 하였고, 받들어 제사를 행할 때에도 장엄하고 법도가 있었으며, 벗에게도 돈독하고 우애가 있었다. 아우 통덕랑(通德郞)은 휘()가 규()인데, 일찍 죽었고 유복자 정구(鼎九)를 낳았다. 서구(書九) 등과 같이 교육과 은애(恩愛)를 받았다. 밀양공(密陽公)에서부터 3세대에 걸쳐 재산을 나누지 않았는데, 부군이 균평하게 베풀어 모두 원망하는 말이 없었다. 부군이 상복을 벗을 초기에 임금을 바로 보필하여 나라를 돕는 것을 자신의 임무로 하였는데, 불행히도 영해(寧海)로 귀양갔고, 또 중도에 세상을 버려 뜻하고 원하는 바가 마치지 못하였다. 그러나 지극한 정성과 슬픔이 임금을 감동시켰기 때문에, 영종대왕(英宗大王)이 과거의 일을 후회하여, 한밤중에 생각이 나 다시 쓰지 못하는 것을 한하였다. 정종조(正宗朝)에 불초(不肖)가 누차 연석(筵席)에 올랐는데, 임금이 여러번 부군(府君)의 기절(氣節)을 매양 칭찬하길, 번개가 친 다음에 하늘에 크게 울리며 귀한 사람이 몹시 성을 내는 때를 당해 사기(辭氣)가 어지럽지 않으니, 나는 그 때 그것을 듣고 괴이하게 여겼다. 양 성조(聖朝)의 은교애영(恩敎哀榮)이 갖추어지기에 이르니, 부군의 평생 본말(本末)이 이제야 바르게 되었다. 불초가 혼자 가만히 생각하니 하루 아침에 갑자기 중하게 되어 선인(先人)의 뜻을 후세에 불명(不明)할까 하여 삼가 옛날부터 보아온 것에 의거하여 여기에 쓰니 대략 이와 같다. ! 슬프다. 불초(不肖)가 외람되게 경령(卿列)을 더럽혔으나 다행히 추은(推恩)를 입어, 계축년에 부군이 이조참판(吏曹參判)에 추증되고, 신부인(申夫人)이 정부인(貞夫人)이 되었다. 경신년에 다시 부군이 이조판서(吏曹判書)에 추증되었고, 갑신년에 불초(不肖)가 정부에 벼슬을 올릴 것을 누차 개인적인 뜻을 전했으나 받아 들여지지 않았다. 임금이 자세히 살펴 특별히 풀어 주었고, 대신들이 전례를 끌어 가추영(加追榮)을 청하니, 곧 부군이 의정부(議政府) 영의정(領議政)에 추증되었다. 신부인(申夫人)은 정경부인(貞敬夫人)이 되었다. 부군의 무덤이 불리하여 을해년 112일 춘천 남쪽 박의리(博義里) 갑지원(甲之原)에 개장(改葬)하고, 신부인(申夫人)도 합장하였다. 경구(經九)는 사인(士人) 함안(咸安) 조중구(趙重九)의 딸과 재혼하여 아들을 낳았는데, 시영(蓍永)과 지영(芝永)을 두었다. 서자(庶子) 개영(蓋永)은 무과(武科)에 급제하였고, 서녀(庶女)는 밀양(密陽) 박영진(朴永鎭)에게 시집갔다. 소구(韶九)도 통덕랑(通德郞) 진주(晋州) 유주기(柳冑基)의 딸과 재혼하여 선영(善永)이라는 자식을 두었다. 딸은 의령(宜寧) 남효중(南孝重)과 파평(坡平) 윤정일(尹定一)에게 시집갔다. 김만순의 아들 정군(定根)은 진사시(進士試)에 합격하여 참봉(參奉)을 지냈고, 수근(守根), 헌근(憲根)을 낳았다. 김이윤의 아들 유순(裕淳)은 주부(主簿)를 지냈고, 시영(蓍永)의 아들은 근인(根仁)이다. 딸은 함안(咸安) 조중식(趙中植)에게 시집갔다. 모두 앞에 기재하지 못한 자()를 이번에 기록하였다.

숭정 기원후 네 번째 병술년(1826) 가을에 세우다.

 

贈議政府領議政 行司諫院正言 李公原之墓 贈貞敬夫人 平山申氏 祔右 貞敬夫人 晋州柳氏 祔左

有明朝鮮國 贈大匡輔國崇祿大夫 議政府領議政 兼領經筵弘文館春秋館 觀象監事世子師 行朝散大夫 司諫院正言 李公墓表

男 書九 泣血謹撰 外孫 安東 金定根 謹書

府君諱遠 字近甫 五世祖仁興君謚靖孝公諱瑛 宣祖昭敬大王別子也 母靜嬪驪興閔氏 靖孝公長子朗善君謚孝敏公諱俁無嗣 以弟朗原君諱偘子全坪君諱漷爲子 全坪君卒 又無子 朗原公以第四子全山君諱深之長子諱梡賢可主宗事 請于朝而爲之後 是封密陽君 密陽公長子諱彦熽 中成均進士 由蔭仕屢典州牧 官至繕工監副正 寔府君考也 妣淑人豊壤趙氏 郡守諱海壽女 右議政謚孝憲公諱相愚孫 府君以景宗癸卯十二月十五日丑時 生于漢城之陽德坊靖孝公舊第 容貌豊偉 氣宇凝整 英宗甲戌 擧成均生員 丙戌九月 中菊製科 戊子春 登殿試 分隷承政院 差假注書 己丑夏 陞六品爲成均舘典籍兵曹佐郞司諫院正言 庚寅夏 拜司憲府持平 是時權貴柄國日久 故家搢紳 往往趨附 獨府君所交遊 一時賢士大夫 多退處田野 以淸議自持 府君慨念時事 未嘗不太息 思欲爲上一言 至是具論諸縱恣不法者 乞早賜斥退 上以語逼宮闈 除府君屬籍 杖流南海縣 府君在謫怡然 日誦朱子書 會旱 大臣請䟽釋無辜被謫人 上乃命府君量移開寧 到配纔數旬 因校理洪秀輔言 上曰 予固悔之 後月餘 特赦府君 七月㱕京師 府君素患風濕 且困炎熱 疽發於腦後 九月八日 棄諸孤 壽僅四十八 以其十一月四日 葬于永平梁文癸坐之原 明年辛卯 上問府君安在 筵臣以實對 上愕肰良久曰 予欲復用 何遽乃爾 命復府君屬籍 越二年癸巳 上中夜思府君 明朝語羣臣曰 李某可惜 後二年乙未 上追念不已 遂擢不肖官 親製文致祭于密陽公 語及府君 或不名曰 予不忍更擧其名 府君原配令人平山申氏 府使諱思觀女 生一男二女 男則不肖孤書九 娶士人平山申景翰女 女長適金晩淳 次適金履尹 繼配晉州柳氏 通德郞諱漢復女 生二男 長曰經九 娶郡守淸風金聖䂓女 次曰韶九 娶士人坡平尹勉敬女 府君事父母孝 奉先莅祭 莊嚴有度 篤於友慈 弟通德郞諱逵旣冠 猶抱持而行 及卒 遺孤鼎九生 敎育恩愛 與書九等 自密陽公三世不析産 府君施與均平 咸無怨言 府君自釋褐之初 以匡君輔國爲己任 不幸播竄嶺海 又中道下世 志願未畢 然至誠惻怛 足以感動人主 故英宗大王追悔之 半夜興思 恨不能復用 正宗朝 不肖屢登筵席 上每詡府君氣節曰 當雷霆震疊之際 辭氣不撓 予於其時聞而奇之 兩聖朝恩敎哀榮備至 府君之平生本末 於是乎定矣 不肖孤窃念一朝溘然 重使先人之志 不明于後世 謹據平昔之所睹記 書其大畧如此 嗚呼痛哉 不肖猥忝卿列 幸蒙推恩 癸丑 贈府君吏曹參判 申夫人貞夫人 庚申 再贈府君吏曹判書 甲申 不肖進秩政府 屢陳私義 不敢肅命 上曲察而特賜解免 大臣援例請加追榮 遂贈府君議政府領議政 申夫人貞敬夫人 府君宅兆不利 乙亥十一月二日 改葬于春川南博義里坐甲之原 坐甲向庚 申夫人祔 經九進士正郞 韶九進士參奉 金晩淳蔭府使 不肖無嗣子 以經九長子蓍永爲後 庶子誨永輔永 經九再娶士人咸安趙重九女 有子蓍永芝永 庶子藎永武科 庶女適密陽朴永鎭 韶九再娶通德郞晉州柳胄基女 有子善永 女適宜寧南孝重坡平尹庭一 金晩淳子定根進士參奉 守根憲根 金履尹子裕淳主簿 蓍永子根仁 女適咸安趙中植 皆前文未及載者 今並追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