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의 유교
사이트 내 전체검색

유학과 주자학의 보급-도촌동약

상세정보

(2) 도촌동약

신북읍 지내2리에 전해지는 일종의 향약으로 지내리의 역사를 담은 향약 고문서이다. 조선시대의 지내리 이름이 도정촌(陶井村, 陶村)이었으며 예전의 가마터는 없어졌으나 지금도 도정(질우물)이 마을 우물로 사용되고 있다. 현존하는 책 중에서 『도촌동약(陶村洞約)』, 『동내좌목(洞內座目)』은 동헌(洞憲), 좌목, 완의(完議) 등의 내용을 담고 있으며, 해방 뒤의 기록은 물론이고 현재까지 이어져 있다. 내용 중에 사오백 년 전해져 온 것이라는 말이 있으므로 조선전기~·후기 때의 향약 자료로 추정된다.

표제에 『도촌동약』 본은 표지가 낡아서 다른 글들은 판독이 어렵다. 본문의 처음은 동내좌목으로 한 쪽 당 7명씩 이름을 적었다. 이름 아래에는 자()와 생년을 적었으며 권헌(權憲)부터 박제망(朴齊望)까지 모두 41명이다. 이를 성씨별로 보면 권() 1, () 14, () 9, () 8, () 3, () 3, () 3이고 그 뒤에는 추가로 가입한 추입(追入)’자들을 적었다. 그 뒤에는 별다른 표기가 없으나 이후 다른 시기로 추정되는 좌목이 나오는데, 여기에는 중행좌(中行座) 남행좌(南行座)로 나누어 기록하였다. 그 뒤에는 동헌’ 19항목이 이어진다. 신의를 다지고 화목함을 닦음(강신수목;講信修睦)부터 관혼상제의 마을 일들을 서로 돕고 환란을 서로 구제해 주기로 한다는 덕목이 주요 내용이며, 끝에 기유년에 좌목과 계헌을 개수한다는 서명과 날짜가 밝혀져 있다.

『동내좌목』에는 경술(庚戌)이라는 간지가 보인다. 표지 뒷면부터 공회에서 결정된 완의가 4편 이어지는데, 갑진 경술년과 경술년에 2편이다. 주로 강신의 약조가 흐트러진 일, 송금(松禁)이 해이해진 일 등을 다루며 동규(洞規)를 다지는 내용인데, 그 중 경술년의 완의에는 본 동의 동규는 선배로부터 설치되어 시행되어온 것으로 하나같이 퇴계약조(退溪約條)’를 준수하여 선을 포장하고 악을 징계함을 벼리로 세운다고 정하기를 명확히 하였다[本洞洞規 自先輩設施 而一遵退溪約條 褒善懲惡 立綱定明矣]”는 말이 있다. 퇴계의 약조란 1556년에 퇴계가 쓴 『향립약조서 부조약(鄕立約條序 附約條)』(퇴계집 권42)에서 볼 수 있다. 이로 보건대 도촌동약의 당파적 연관도 어느 정도는 추정해 볼 수 있다고 여겨진다.

이어서 국기일을 적은 다음 본문이 시작된다. 이어서 동헌’ 23조항이 적혀 있다. 마지막 항은 갑진년의 완의에 따라 동원(洞員)으로서 동임(洞任)을 능멸한 자는 이름을 도려내고 마을에서 쫓아냄(할명출동;割名黜洞)’을 의미하는 말이다. 이어서 좌목이 쪽 당 6명씩 유상세부터 모두 51명의 이름이 수록되었다. 자와 생년을 표시하였고, 후대의 기록으로 타계한 사실은 상단의 여백에()’자를 적어놓았다. 그 다음은 추입자나 승입(承入)한 사람들의 명단이 해를 달리하며 이어진다. 마지막의 괘선이 없는 쪽에는 임신년의 완의가 적혀 있는데, 대대로 동원이었던 사람의 자손으로서 신입한 사람은 1냥씩 예납하였는데 쌀 한 말을 내는데 불과하여 차후로는 5전씩 내는 것을 정식으로 한다는 내용이다.

이 책의 중간에 나오는 유경복은 아래에정해증광(丁亥增廣)’으로 보아 과거에 급제했음을 알 수 있는데, 이는 『사마방목』에서도 이름과 생년(1758)이 같은 사람으로 확인이 된다. 이 밖에도 『도촌동약』이 『동내좌목』보다 앞선 시기의 자료라는 사실은 초계정씨의 항렬자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동내좌목』 중의 초계정씨()’자 항렬자는 18세기 후반에서 19세기 초의 이름인 것으로 『초계정씨천호장공파족보』를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향약은 퇴계와 율곡 당대의 실천과 그 주장에 따른 이후의 지방향약들이 대세였다고 알려져 있다. 퇴계가 시행한약조는 효제충신의 덕목을 중심으로 벌칙사항들을 정한 내용이었지만, 주자의 성리학 영향으로 송나라의 여씨향약을 시행한 것은 16세기 후반 주로 율곡에 의해서였다. 『도촌동약』이 퇴계의 맥을 이으면서 어떤 변모를 거쳤는지도 자세히 살펴야 할 점이다. 특히 남인계의 서원으로 알려져 있는 인근의 문암서원과 도정촌은 어떤 관련이 있었는지, 그리고 서원들이 문중서원으로 변하게 되는 18세기 타 지역의 양상들과 관련하여서는 어떤 변동이 있었는지도 문암서원의 역사를 찾아낼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보인다.14)

 

14)  ()춘천역사문화연구회 홈페이지 자료 및 이 연구회의 정재경 전문위원 해설 인용.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지내리 『도촌동약』 관련자료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도촌동약』표지  1                                                                                              『도촌동약』2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도촌동약』3                                                                                                                      『도촌동약』4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도촌동약』5                                                                                                                      『도촌동약』6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도촌동약』7                                                                                                                      『도촌동약』8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도촌동약』9                                                                                                                          『도촌동약』10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도촌동약』11                                                                                                                                                  『도촌동약』12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표지1                                                                                                                                                  『동내좌목』2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3                                                                                                                            『동내좌목』4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5                                                                                                                            『동내좌목』6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7                                                                                                                            『동내좌목』8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9                                                                                                                            『동내좌목』10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11                                                                                                                            『동내좌목』12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13                                                                                                                            『동내좌목』14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15                                                                                                                            『동내좌목』16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17                                                                                                                            『동내좌목』18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19                                                                                                                            『동내좌목』20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21                                                                                                                           『동내좌목』22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23                                                                                                                            『동내좌목』24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25                                                                                                                            『동내좌목』26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27                                                                                                                           『동내좌목』28
edc4e9438dc00623b80d67d9dd5e6525_1487572

『동내좌목』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