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의문화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의암집(毅菴集), 소의신편(昭義新編) - 11

상세정보
伏閤儒生斥洋䟽 崇禎紀元後五丙子正月盡三日奉章未得上徹重省門徒四十八人

京畿道忠淸道江原道幼學臣洪在龜等 誠惶誠恐 頓首頓首 謹再拜上言 于統天隆運肇極敦倫主上殿下 伏以臣等 以草莽賤品 誦法孔子 粗聞古人守身處世之法矣 蓋易艮之大象曰 君子以思不出其位 論語曰 不在其位不謀其政 此精義之所在也 故凡時政得失世故汚隆 未嘗敢有容一喙也 玆者倭人爲洋賊之嚮導 逼境以要盟 而廟謨 只見其影不察其形 惟以和好苟全爲主 欲觧弛防嚴 開門納賊 誠如是也 臣等將見朝夕之間 禮樂淪於糞壤 人類化爲禽獸 臣等相與驚痛 太息而言曰 橫渠張子作西銘 以爲乾稱父坤稱母 吾君是父母之宗子 大臣是宗子之家相 鰥寡煢獨是兄弟之無告者也 是同一家之天倫 則其有狼狽顚覆之患者 又安得恝然而忘情乎 是故繫國家存亡之地 朱夫子以爲 雖葦布 亦有可言之義 又况顔子陋巷匹夫也 而孔子不幸遇匡人之害 則朱子以爲顔子當上告天王 請討以復讎不但已也 今倭人爲洋夷之倀鬼 導洋賊而得志於我境 則是孟子所謂 率獸食人者 而孔子之道消滅 而無復存矣 夫以孔子七尺之軀 遇害於匡人 爲其徒者 猶當出位 告君而聲討 况孔子萬世之道 遇消於洋賊 其重不但如七尺之軀而已 則爲孔子之徒者 安忍不痛憤怨疾明目張膽 而號訴於吾君哉 是則所謂 身不出則言不出之死法 尤有所不可膠守也 何則爲其剝牀蔑貞之慘 非但國家存亡之事而已也 臣等一得之見斷斷如是 是以不量瑣力 相與裹足赴都猥籲天閽 伏乞 聖明寬其狂妄之罪 而少垂察納焉 臣等竊料倭人之情跡 前後頓異 不可不辨前日之倭鄰國也 鄰國猶可和也 今日之倭仇賊也 仇賊不可和也 何以知其爲仇賊也 以其洋賊之前導也 何以知其爲洋賊之前導也 倭人與洋人 同心一體 恣行中國厥有年 所年前北咨 至有法美二國 與倭幷出之說 此一證也 昨年倭人 於東萊 請立領事 勿禁異服人 其說出於訓導輩所傳 藉藉於中外 其所包藏 莫非爲洋賊地也 此二證也 倭人之來所乘者 是洋舶也 所用者 是洋砲也 觀其器物之通用 則可見其合謀之實 此三證也 倭人之來 若是侵攻之計 則多率師旅 水陸幷進 有何所難 而顧乃兵止數千 且不敢挑戰何也 若是修好之計 則一使之來 率兵數千 古今行人之所無也 此四證也 故臣等 斷然以爲洋賊之前導 而非復前日之倭也 雖然亦非臣等之言也 乃擧國之言也 然而今日朝廷 信其爲前日鄰國之倭 而不悟其爲洋賊前導之倭 臣等竊惑焉 臣等聞之內中華而外夷狄 天地之常經也 揆文敎而奮武威 帝王之大法也 故凡以禮義立國冠冕成俗者 不當與夷狄通好 一與之通好 是大亂之道也 歷考載籍其燦然之迹 必然之效 不可得而誣也 况今洋賊 又夷狄之最醜 而可惡者也 觀其情狀 人形雖具 直是禽獸耳 且其奇技淫巧妖術邪敎 所以眩人之速陷人之深 如毒箭一入人膚 全體爲之潰爛(鴆酒一近人口 百脉爲之震盪 肆我純祖大王 聖慮深遠於此 蓋嘗深惡而痛疾之 凡彼類之混處我土 及我人之侵染 彼敎者 一以大辟處之 以嚴國家萬世之防 亦越憲宗大王 善繼善述 凡入譏詗不少容貸 是以孔道興行彛倫丕叙 子不潰親 臣不後君 以致國勢奠安邦 運靈長矣 逮至丙寅辛未 彼舶突逼我境 相持閱月 擧國洶懼 若不保朝夕 而殿下克紹二聖之家法 戰守誅鋤之外 了無他意 卒令賊艦狼狽退去 匝域含生 莫不欣聳 以爲天地窮陰 而我東一隅 如碩果不食 聖明之力也 雖謂之有辭於天下後世 可也 今倭使之來 請修舊好 而我欲聽之驟 而觀之疑若無害於交鄰之義矣 但倭人與洋賊 締結交通 腸肚相連情迹 旣露 如右所陳 蓋洋賊之於我國通好交易 欲克其財帛婦女之欲 是其至誠之所在也 惟其防嚴甚密度 不可以乘其隙於是乎 以倭爲前導 而要之脅之 以瞞過我朝廷之耳目 一許通好 曲徇其情願 則彼之乘時而逞接迹 而至自然如衝砥柱折呂梁而到海矣 當此之時 始欲採遮而禁防 則彼必打成一片 勢成威立 顧護救助而噬我 如近日北京之事矣 我旣示弱 許和於前 豈能奮起 咈逆於後哉 是其勢不得不 一任其橫恣 則三千里太祖故國 盡脫其土皮 而五百年孔孟禮義 一淪於荊榛矣 不亦慘乎 亦慟乎 且殿下以一身 高拱南面於廣厦細氈之上 而享其崇高富貴之樂者 寧不可知其故耶 殿下之大臣九卿三司文武州牧之官 昻昻於其位 行呼唱於道路 而八路萬姓 恭敬畏憚 莫之敢犯者 又何故耶 豈皆以親戚子弟 而然也 誠以孔孟之道 傳之程朱 我朝祖宗 與一二先正大儒 傳授修明 使斯民興於禮義 平居則知親上事長之道 有事則貴伏節死義之忠 愛戴之極 至於趨魏闕之外 式路馬之賤 所以君臣上下 高枕安寢 無一朝土崩之禍也 今若被倭船所瞞 與之和好 而開門納洋 則日後邪敎之克滿於中外者 殿下之力 不得而禁之矣 臣民之入於邪敎者 遺親後君 如視茶飯 而非復殿下之臣民矣 其有羞惡之心 而抵死不入於此者 又將抑鬱憤激 疾視君父 讎視朝廷 而無復恭敬愛戴之念矣 于斯時也 殿下欲享南面之樂 其可得乎 今日大臣九卿以下 欲全驅保妻子 而無虞其可得乎 况孔道滅熄化爲禽獸 又不但國家存亡之事而已乎 百姓至愚而神 莫不憂念及此 而獨朝廷不悟 何也 然則今其與倭相接 當如何而可也 謂宜大官 出見之初聲言曰 洋夷者 天地父母之賊子 華夏聖王之亂臣也 日月所照 霜露所墜 凡有血氣者 莫不憤疾 思欲討罪 貴國風淳俗厚 崇儒重道 爲鄰國所信久矣 今乃及爲彼賊之所誑誘 而甘與之同類 竊爲貴國恥之 鄙國 雖褊少 自祖宗以來 以斥洋爲家法 迄玆 不敢有違 旣與貴國 趨向一南一北 不相爲謀 故不得與之修好 非但書契稱號之濫而已 貴國自今 若能幡然改圖 痛絶洋人 自明其好惡 質之神明 而無疑孚諸豚魚而不貳 則其時謹當處之以鄰國 接之以客禮 其所請事目 徐當據理講定 如不能然則 日便宜回舶 不當久留我境 與之相持春秋之法 亂臣賊子 先治其黨與 貴國旣爲洋賊之黨與 則鄙國 雖以向日所以處洋國者處貴國 非過也 貴國其亟圖之 如是聲言然後 隨其所應 而處之以義 則其接也 有防患之路 其拒也 有執言之端 而其正名明義 足以聞於天下萬國矣 奈之何計不出此 視同前日之倭 而惟以續舊好爲幸 不惟修好如前 乃使亂賊之黨 與得以一日入據於五百年保障之重地 而徐講通好之多少節目哉 嗚呼 其亦殆哉 岌岌乎伏乞殿下 亟圖追改 卽日馳命于大官相接之處 使之一反前言 據義斥絶 必如右所陳 而聲討逐退之擧決 不容有晷刻之緩歇矣 至於內修之方 則鍊士卒克府庫安民業 固邊備四者 是倉猝御侮之急務 而申嚴洋物之禁 又其最急而至切者也 蓋不但竭民之財 蠱民之志 莫甚於此 我將責義於彼 尤不可以不先正其在我者也 伏願 聖明亟降嚴旨 布告域內 內自宮禁 外至民間 凡繫物一切搜聚 燒之通衢之上 以示痛絶之意 則只此一事 已足以拒賊於萬里之外也 或曰爾言則善矣 但如此 則於洋於倭左右積忤 國少力弱 何以抵敵 丙丁之事 綱常之所繫也 其以存亡 爭之固也 至於今日 則視彼有間矣 尤不當唱言排和也 臣等應之曰 不然 丙丁之事 華夷之辨也 今日之事 人獸之辨也 華而爲夷 猶可說也 人而爲獸 尤不忍言也 且彼時 則名義所關 固大矣 而彼志 在於僣主中國 臣妾我人而已 無財帛婦女無厭之欲 故各守疆域關防 甚嚴 而我猶得以保守先王之禮義 不墜孔孟之心法 今日則 雖曰無君臣之名 而一與之相通 則將日用相雜 蠱惑我心術 壞亂我風俗 勦絶我生路 無所不至 其爲禍 非尺紙所能悉擧矣 譬之疾病 彼時之禍 病在頭面 今日之禍 病在心腹 表裏隱顯 雖不同 而其爲死生所關 則反有此急於彼者矣 此豈可以不念乎 夫天高地下 人生於其間 始終生成者 以其有道也 故有天下者 以道治天下 一有不幸 則以天下殉道 有國者 當以道治國 一有不幸 則以國殉道 有家者 當以道治家 一有不幸 則以家殉道 有身者 當以道治身 一有不幸 則以身殉道 此貫天地 亘古今不易之正理也 今於大道存亡之秋 以安危成敗 爲說者 其亦不知類者也 其亦昏惑之甚者也 况自古 以殉道爲心者 天助人順 終得其全 以苟全爲心者 衆叛親離 反以速禍 詩書以下 班班可考也 此豈可以不念乎 嗚呼 神州陸沈 四海腥羶 今二百年矣 一脉陽氣 寄在吾東者 如兩儀昏濛 一星孤明 洪流澒洞 孤山不沒 皇天上帝之眷向 在此 百神萬民之依重 在此 殿下於此 誠能挺身 立脚夙夜無逸 持守大道 始終不撓 則殿下當爲傾否濟屯之聖王 而萬世永頼之功 將不在禹下矣 豈不盛哉 豈不大哉 臣等嘗於古參判 臣李恒老 服其學術心法之正 道德忠義之純 或及門而師事之 或就其徒友 追得緖餘而誦法焉 蓋恒老於丙寅之役 曳疾奔 問陳章斥和矣 其始終憂世之深 衛道之切 其血誠 足以感鬼神 垂死之日 猶惓惓然 以洋夷之竅闖 爲斯文世道無疆之憂 今棄後學 已九年矣 臣等竊謂 恒老之目 當不瞑於地下也 故臣等祖述其道 而襲其緖 凡於攘斥洋敎 杜絶洋禍之方 未嘗不舍死致力 以竊自附於聖人之徒也 今當危急存亡之秋 不顧傍人是非 不計自己利害 有此萬不獲已之擧 蓋永不敢負先師之遺志也 伏乞聖明 哀矜財赦 而求諸道 早施英斷 俯答四方之輿情焉 臣等不勝驚痛 罔極激切號呼之至 謹昧死以聞

臣等 繕寫此䟽呌閽 有日而片片忠赤 冀蒙採納矣 卽見朝紙 議政府以與彼修好約信通商之意 啓稟 而卽爲允下 嗚呼 殿下之聖明 而何爲有此擧措也 倭洋一體之明證 與夫可斥不可和之說 原䟽已盡然則 與倭續好 卽是與洋相和之秋也 一兩處設舘相接 卽是一國作亂之始也 嗚呼 禍將至矣 國將覆矣 生靈將爲魚肉矣 人類將爲禽獸矣 嗚呼天乎 此何事也 誰生厲階至於此極也 痛哭之不足 惟羨萇楚之無知 切願速死而無聽也 嗚呼 殿下上承太祖大王萬年之鴻基 身任東韓千里君師之丕責 其重何如而何忍自輕 若是乎 以六千里爲讎人役 豈非古人之所耻乎 奈何堂堂禮義之邦 率親上死長之民 藉鑄山煮海之饒 據深山大谿之險 而顧乃伈伈睍晛 爲數千名洋冠輩之服役哉 中國之史書之曰 朝鮮與洋人和 此非千古之惡名乎 天下之人論之曰 孰謂朝鮮小中華也 洋夷到處 渠亦無奈何矣 此雖挽來天河 何以自洗也 願殿下於此小知耻焉 則知所以自奮矣 况往者不可諫 來者猶可追 彼賊之盟 要盟也 要盟非盟也 我朝之許施 不近義之信也 不近義之信 不可復也 然則追行斥絶 豈患無其說乎 伏乞殿下 卽日馳命于大官處 反汗成命仗義聲討 一如原䟽所陳 千萬幸甚 萬一彼已撤歸 亦當追送節約之使 而汲汲爲內修之計 勉正學而克己私 戒 宴安而致勤儉 任賢能而正朝廷 立紀綱而明禮義 損其上而益其下 養民生而致兵食 行此數者 置水不漏 而其於洋物禁防 益嚴 不爲邪說 浮議似是之非所撓惑 則彼必騁醜來嚇矣 我於是 自有執言之路 而其自彊之勢 足以備禦外侮 而無難矣 如此則 雖似後時 亦足以保我衣裳之舊 而爲小貞之吉也 伏惟聖明 留神裁處焉

 

5, ○ 동도(東道유생(儒生)들이 가평(加平관청(官廳)에 드리는 단자(單子유중식(柳重植등 38

황공하오나 살펴보소서엎드려 생각하건대군신(君臣)과 부자(父子)의 커다란 윤리(倫理)는 하늘의 법이며 땅의 의리(義理)로서 이른바 백성들의 떳떳한 법입니다이 윤리를 하루라도 강구(講究)하지 않는다면 옷을 입었어도 야만인이며사람의 모습을 하였어도 짐승입니다우리나라 조정은 명나라를 신하로서 섬긴 것이 3백년이었습니다만력(萬曆연간에 황제가 우리나라를 다시 만들어 주심에 이르러서는의리로는 본디 임금과 신하이지만 은혜로는 실로 아버지와 아들의 관계가 되었습니다우리나라에 사는 풀 한포기 나무 한그루인들 그 무엇이 황제의 은혜를 입지 않았겠습니까마침내 우리 효종대왕은 남한산성에서 영원히 사직을 위하여 순절한 삼학사(三學士)의 뒤를 맡으시어 송시열(宋時烈선생과 송준길(宋浚吉선생을 얻어서 와신상담(臥薪嘗膽)의 뜻을 연마하시며 오랑캐를 토벌하고 옛 제도를 회복할 계책을 정했습니다그러나 불행하게도 붕어(崩御)하시어 계획했던 일이 따라서 잘못되었으니, 『시경』의 비풍(匪風)편과 하천(下泉)편의 생각을 쏟아 낼 곳이 없습니다이에 창해(滄海허격(許格()과 본군(本郡)의 수령(守令충담(忠潭이제두(李齊杜공이 이 조종암(朝宗岩)이라는 한 구역을 열어서 위대한 명나라의 천지(天地)가 되었으며본군의 처사(處士백해명(白海明)이 조종암에 명나라의 묘당(廟堂)을 세울 것을 청하기에 이르렀습니다비록 시행하지는 못했지만 북원(北苑)의 대보단(大報壇), 서원(西原)의 만동묘(萬東廟)는 실로 여기에서 비롯되었습니다순묘(純廟때에는명나라 9의사(義士)의 후예인 반천(盤川왕씨(王氏)와 창해(滄海왕덕구(王德九) 형제가 춘추의 대의를 품고 우리나라로 들어와서 조종암에 단을 설치하고 고황제(高皇帝)를 제사지냈으며, 9의사도 따라서 함께 제사 드렸습니다생각건대북원에 설치한 대보단은 우리나라가 조종(朝宗)에 조회하며 그 배신(陪臣)들을 이끌고 공경하는 정성을 펴는 곳입니다서원에 설치한 만동묘는 우리나라 조정의 현신(賢臣)들이 선비와 백성들을 이끌고 강물이 반드시 동쪽으로 흘러가려는 정성을 펴는 곳입니다조종암에 설치한 묘당은 명나라의 후예들이 그 여러 종족들을 이끌고 와서 사당(祠堂)을 검소하게 짓는 초()나라 사람들을 따라 의리를 편 곳입니다이는 모두 각각 의의(意義)가 있으므로 하나라도 빼버릴 수가 없는 것입니다춘추의 법은 왕인(王人)이 비록 미약하다 하더라도 제후의 윗자리에 앉히는 것이니이 의리를 미루어보면 조종암에 설치한 묘당은 그 사체(事體)가 더욱 중대한 바가 있습니다경기의 동쪽에 사는 선비와 백성의 경우에는북원의 대보단은 일반 백성들의 접근이 금지된 곳이며 만동묘는 가는 길이 너무나 멀지만편리하고 가까워서 사모하는 마음을 붙일 수 있는 곳은 생각건대 조종암에 있습니다조종암의 대보리(大報里)는 정역(丁役)의 면제가 이충담(李忠潭)의 군수 시절에 비롯되었으며두 왕씨가 단()을 설치한 뒤에는 장보(章甫)의 거상(擧狀)과 조적(糶糴및 크고 작은 잡역(雜役)이 모두 함께 깨끗이 면제 되었습니다그리하여 제사 드리는 절차와 수호(守護)하는 일을 뜻을 오로지 하여 거행할 수 있었습니다그러나 불행하게도 근자에 만동묘가 폐지되었으며 대보단의 제사 역시 폐지되었습니다그리하여 조적과 잡역도 다른 리와 똑같이 시행하게 되었으며대보단과 조종암의 좌우에는 나무꾼과 목동이 다니며 묵정밭과 새로 개간한 밭이 생겼으니 보는 사람의 마음이 매우 슬픕니다이곳을 알고 찾아오는 사람은 눈물을 흘리지 않는 사람이 없습니다.

바라옵건대성상(聖上)께서 나라를 다스리실 때에 제일 먼저 황묘(皇廟)를 회복하시면 대보관의 제향 역시 다시 진설될 것입니다그러나 반천의 아들로서 전에 대보단의 수직관(守直官)이었던 왕숙설(王俶說)은 선조로부터 이어받아 대보단 아래를 지키면서 그 일을 맡아왔습니다그러나 집안이 궁핍해서 사환(使喚)이 없으며 공사(工事)에 환자를 먹는 마을 사람들을 또한 강제로 부릴 수가 없으니저는 그 일이 결국 황폐하고 쇠퇴해질까 두렵습니다이것이 어찌 작은 일이겠습니까바라옵건대 성주(城主합하(閤下)께서는 여러 대에 걸쳐 벼슬한 집안의 덕망이 높은 분으로서 해와 별 같이 빛나는 대의(大義)를 평소에 강마(講磨)하셨습니다그리하여 새로 부임하시던 날에는 황단(皇壇)을 보시자 『시경』의 비풍(匪風)편과 천수(泉水)편의 감회가 마땅히 뭉게뭉게 일어나셨을 것입니다이에 감히 아는 것도 없이 외람되게 사정을 진술하여 전말(顚末)을 다 갖추고 앞뒤로 주고받았던 유자(儒者)의 단자와 관제(官題)와 완문(完文)을 덧붙여서 올립니다엎드려 바라옵건대합하께서는 자세히 조사하시고 대보리의 조적(糶糴)과 모든 크고 작은 잡역을 영원히 면제해 주시길 바랍니다이외에도 관아의 힘으로 풀 수 있는 일들은 모두 다 생각해 주시어 항상 도와 주신다면거의 한 지방이 바람에 넘어가는 풀처럼 감화되어 백성들이 도리(道理)를 실천할 것입니다저희들은 지극히 황공하나 간절히 기원합니다.

 

東道儒生呈加平官單子 柳重植等三十八人

恐鑑 伏以君臣父子之大倫 天之經地之義 而所謂民彛者也 一日不講 則衣裳而裔戎也 人類而禽獸也 我朝 臣事皇明 三百年矣 及至萬曆皇帝再造土宇 則義固君臣 而恩實父子 環東土一草一木 孰非帝德之所濡也 肆我孝宗大王 當南漢下城 萬歲殉社之後 旣獲兩宋先生 厲薪膽之志 定討復之謨 不幸仙馭上賓事 乃大謬 則風泉之思 無地可洩矣 於是 許滄海與本郡守忠潭李公 開此朝宗岩一區 丸泥得爲大明天地 而郡之處士白海明 至請建皇廟於朝宗事 雖不施而 北苑之大報壇 西原之萬東廟 實權輿於此矣 純廟之時 皇明九義士後裔 有盤川王氏 滄海王氏 兄弟者 抱春秋而東入於朝宗 設壇祀高皇帝 以九義士 從與享之僭 惟北苑之設 我朝朝宗 率其陪臣 而伸拱北之誠者也 西原之設 我朝先正 率其士民 而展必東之忱者也 朝宗之設 皇朝人遺裔 率其諸族 而伸楚人茅屋之義者也 是皆各有意義 不可闕一者也 春秋之法 王人雖微 序於諸侯之上 推此義也 則朝宗之設 其事體 尤有所重大者也 其東峽士民 則北苑之壇 形格勢禁 萬東之廟 道途絶遠 便近而可以寓慕者 惟在於朝宗矣 朝宗之大報里 丁役頉給 昉於李忠潭郡守之時 而二王氏設壇之後 則章甫擧狀糴糶 及大小雜役 幷皆蠲免 凡祭享之節 守護之役 使得以專意奉行 不幸頃者 萬東廟見撤 而壇享亦廢 則糴糶雜役 一如他里 而壇岩左右 樵牧菑畬 擧目慘愴 識者過之 莫不泣下 伏幸 聖上躬親萬機 首復皇廟 則壇享亦得以復設 而盤川之子 前大報壇守直官王俶說 自前嗣 守壇下而尸其事 然家事赤立 使喚無 人徵役食糴之里民 又不可强使 則竊恐其終歸於廢墜此 豈細故也哉 恭惟 城主閤下 以故家宿德其於日星大義 講之有素 則新莅之初 粤瞻皇壇 風泉之感 宜油然而生矣 玆敢冒昧 陳狀悉具顚末 而前後儒單官題完文貼聯 以獻 伏望 閤下深賜察納 大報里糴糶 與凡大小雜役 永賜蠲免 此外官力可及 曲加垂念 終始左右 則庶幾一方風動 民彛有頼矣 主等不任 惶恐墾祝之至

 

5, ○ 제사(題辭)를 붙임 군수(郡守이종영(李種永)

나는 역시 명나라의 유민(遺民)이지만벼슬살이를 시작한 뒤로는 또한 신하의 반열을 따르는 사람이다게다가 일찍이 스승과 군자에게 가르침을 받아서춘추(春秋)와 주자송자의 대의(大義)에 또한 무지몽매하지는 않은 사람이다이번에 나는 군()에 도착하던 초기에 조종암(祖宗巖)의 산천(山川)을 우러러 보자 주()나라를 생각하고 한수(漢水)를 그리워하는 눈물을 금하지 못했다여러 군자들의 상소문이 때맞춰 왔으므로 읽고 또 읽으니목이 메어 울부짖느라 말을 할 수가 없었다어찌 나이가 많아서 기력이 쇠하여 그런 것이겠는가아니면 역시 성정(性情바름을 얻은 것이리라소장(訴狀)에서 말한 조적(糶糴)과 크고 작은 잡역에 관한 소원은 모두 다 들어주어 길이 면제하여 여러분의 뜻을 감히 따르지 않겠는가.

대저 옛날부터 명나라의 은혜를 입어서 예의 있는 나라가 되었다벼슬하는 무리에 든 사람으로서 이 고을을 다스리게 되면 누군들 혈성으로 힘쓰려 하지 않겠는가이와 같지 않다면 사람의 마음이 없는 자이다다만 근심스러운 일은 대개 아랫것들에게 속고 희롱당하는 것이다그러나 군신부자(君臣父子)의 성()과 음()을 등지고 양()을 향하는 정()은 실로 사람들이 다 같이 느끼는 것으로서 귀천(貴賤상하(上下)와 동서남북의 차이가 없다그들은 배우지 않아 아는 것이 없기 때문에 못된 길로 빠져서 이에 이른 것이다다만 공무 중에 겨를이 날 때면 글을 읽을 줄 아는 늙은 서리를 불러서 이 뜻을 깨우쳐 주어 어둡고 완고한 성품을 조금 열어서 만에 하나라도 이 뜻을 아직 알지 못하여 생길지도 모르는 뒤 폐해를 막고 싶었다또한 어찌하여 이와 같이 다시 이전의 습관을 따라서 조적과 크고 작은 잡역이 대보리에 침입하여 들어갔는가마땅히 여러 군자들이 다시 아뢰는 것을 기다려서 일체 엄히 다스려서 분명히 다시는 용서하지 않을 것이다무인(戊寅정월 21.

 

附題辭 郡守李種永

當職亦 大明遺民也 筮仕以後 又從陪臣之列者也 且嘗奉敎於先生君子 其於春秋朱宋之大義 亦不至懵然者也 今於到郡之初 瞻視朝宗山川 已不禁念周思漢之淚矣 諸君子狀辭 及時而至 讀來讀去 嗚咽不能成聲 其年老氣衰之爲耶 抑亦得情性之正耶 所示糴糶 及大小雜役 敢不逐一永蠲 用副輿意也 大抵先世以來 蒙皇朝之渥 而爲禮義之邦 冠冕之族者 作宰此邑 孰不欲血誠用力也 不如此 則無人心者也 但所可憂者 例爲下輩所幻弄耳 雖然君臣父子之性 陰陽向背之情 實人心所同然 無貴賤上下東西南北之別也 渠輩 直緣不學無識 陷溺至此耳 第當於公暇 引入老吏識字者 曉諭此意 少開冥頑 冀社後弊於萬一 未知此意 又何如如此 而復踵前習 糴糶及大小雜役 侵及本里 則當待諸君子復呈 一切嚴治定 不饒貸向事 戊寅正月 二十一日

 

5, ○ 의정부(議政府)에 올리기 위한 초고 임오(1882여름

황공하오나 살펴보소서엎드려 생각하건대저희들은 지도(智島)에 안치(安置되어 있는 김평묵(金平黙)의 문도(門徒)입니다저희들은 너무나도 억울하고 슬픈 마음이 있습니다이에 감히 어두움을 무릅쓰고 억울한 사정을 자세히 아룁니다.

저희의 스승이 당초에 탄핵(彈劾)을 받았을 때에는 단지 투서(投書)한 경상도의 유생 때문이었는데이는 사류(士流사이에 사사로이 서로 오고 가는 일에 지나지 않습니다그 사이에 설령 한두 가지의 저촉하는 구절이 있다 하더라도 역시 이는 사문(斯文)을 위하고 조국(祖國)을 위하는 지극히 공변된 혈성(血誠)에서 나온 것이니 단연코 다른 의도가 없습니다이는 천지의 귀신이 훤히 내려다보고 계신 일입니다임금님은 위에 계시므로 속사정을 잘 헤아리기에 알맞은데도리어 무거운 꾸지람을 받았으니 누명이 너무 심합니다게다가 지금 나라에는 큰 경사가 있어서은택이 두루 퍼졌으나 홀로 아직 용서를 받지 못했습니다어찌 거듭 억울하지 않겠습니까너무나도 괴로운 일은저희 스승은 타고난 체질 때문에 평소에 몸이 수척한 것입니다칠순이 되도록 먹는 것이 부족해서 섭생(攝生)을 많이 잃었으며매번 매서운 추위와 찌는 더위를 만날 때면 시름시름 침상에 누워서 거의 죽음을 기다리게 됩니다한 달 전에 다음과 같은 소식을 들었습니다. ‘겨울과 봄 사이에 차가운 설사와 감기 기침으로 여러 달을 앓아서 원기(元氣)가 다 빠져나갔는데도 곁에는 조리(調理)를 의논하거나 음식을 돕거나 생활을 편하게 해줄 의사나 약()이 없어서 옆에서 보기에 매우 민망합니다그러한 건강상태로 남쪽 지방의 더위를 겪고육지와 끊어진 섬의 풍토병(風土病)이 더해지면 몸과 목숨을 보호할 희망이 만에 하나도 없습니다이것이 어찌 성상(聖上)께서 안치(安置)하여 생명을 보전시켜 주려던 본래 의도이겠습니까?’ 저희들은 이 소식을 듣고부터 아침저녁으로 머리를 모았으나 애타고 다급한 마음에 어떻게 해야 할지를 몰랐습니다그러다가 생각이 이런 곳에 미쳤습니다대궐 문 앞에 엎드려 상소하는 것은 천지부모(天地父母)에게 원통함을 호소하는 것과 같으니이는 정리(情理)에 있어 그만둘 수 없는 것입니다그러나 근일(近日)에 이 일은 형세가 막혀서 이 뜻을 이룰 수 없다면이보다 한 등급 낮추어서 간절히 우리의 뜻을 임금님께 아뢰는 한 가지 길이 있을 뿐입니다이에 서로 더불어 먼 길을 걸어 와서이런 만에 하나라도 그만둘 수 없는 일을 하게 되었습니다엎드려 바라옵건대 합하(閤下)께서는 위급한 심정을 깊이 헤아려 주셔서다만 한번 임금님 앞에 나아가서 저희 스승의 결단코 다른 뜻이 없는 속마음을 자세히 아뢰어 주십시오그리하여 오늘 죽음을 각오하고 올리는 상소문을 아뢰시어 특별한 은택을 입고 향리(鄕里)로 살아 돌아올 수 있게 하신다면어찌 저희들의 감격과 칭송이 끝없을 뿐이겠습니까호오(好惡)를 밝히고 충직(忠直)을 권면하는 국가의 도리에 있어서도 또한 보탬이 없지 않을 것입니다저희들은 간절하고 지극한 바람을 이기지 못합니다현재의 대신(大臣)은 일찍이 정사(政事)를 주관하는 재상의 앞잡이가 되어 의사(義士홍려지(洪勵志)의 죄목을 의론하여 정할 때에 임금을 범하였고 도리에 어긋났다.’ 라고 했었다그렇다면 의리로 보아 이 사람과는 더불어 사귈 수 없으므로 결국 이 글을 전달하지 않았다.

擬上都堂 壬午夏

恐鑑伏以 生等 卽智島安置 金平黙之門徒也 竊有萬萬 抑鬱痛迫之情 玆敢冒昧控陳 蓋鄙師當初被臺彈 只以投書嶺儒之故 而此不過士流間 私相徃復之事 其間設有一二撞觸句語 亦是出於爲斯文爲宗國之至公血誠 而斷無他意 此天地鬼神之所監臨也 聖明在上 宜其照燭衷曲 而反蒙重譴 已極寃枉矧 今邦有大慶 恩霈普洽 而獨未蒙宥 豈不重爲抑鬱乎 最所悶迫者 鄙師天賦素來淸瘦 七旬喫貧 多失攝養 每値祈寒盛暑 奄奄床第 幾乎待盡矣 月前聞報 則冬春之間 冷泄感嗽弭留數朔 眞源大脫 而傍無醫藥 可議調補食息起居 傍觀爲之代悶 以若氣息 經過南土暑炎 加之以絶海瘴霧之毒 則保軀命萬無其望 此豈聖上安置傳生之本意耶 生等自聞此報 朝夕聚首 焦遑煎迫罔知攸措 仍念到此地頭 伏闔上言 一番呼寃於天地父母之前 是情理之所不容已者 而近日此事形格勢禁 莫可得遂 則下此一等 只有仰懇吾相 轉達吾君一路而已 於是相與踏跰遠來 有此萬不得已之擧 伏願閤下 深諒危迫之情 特爲一登筵席 先將鄙師衷曲之斷斷 無他 委曲啓達仍陳 今日垂死之狀 俾蒙殊恩生還鄕里 則豈徒生等之感頌罔極 其於國家明好惡勸忠直之道 亦不無所補也 生等無任激切祈懇之至 時任大臣 曾爲主政時宰之鷹犬 議定義士洪勵志罪 自曰 犯上不道 則義不可與此人相接 故竟不傳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