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문화
사이트 내 전체검색

1. 춘천의 통일신라시대 문화

상세정보

한반도 동남쪽의 작은 국가에 불과했던 사로국(斯盧國)은 3,4세기에 걸쳐 진행된 일련의 정치적 통합과정에서 최후의 승자가 됨으로써 신라라는 새로운 모습을 갖추게 되는 국가로 발전하였다. 4세기 중반 내물왕대부터 사용된 마립간이라는 왕호는 그와 같이 변모된 국가에 어울리는 칭호였다. 그러나 마립간 시대는 중앙에서 지방관을 파견할 만큼의 체제가 마련되지 못하여, 토착세력을 통한 간접지배를 하였다. 신라가 느슨하게 짜여진 마립간 시대를 지나 국왕을 중심으로 하는 좀 더 강력한 왕권을 가진 집권적 형태를 가진 체제로 전환한 것은 6세기 초인 지증왕 때부터이다. 지증왕·법흥왕대에 왕권을 강화하고 지배체제를 견고하게 만들어갔다.